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육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미육군, 토마호크 미사일과 SM-6 지대공 미사일 공식 도입

해외군사매체들에 의하면 미육군은 더 큰 장거리 정밀 사격 구상의 일환으로 지상 기반 중거리 능력(MRC)을 만족시키기 위해 해군의 SM-6(RIM-174) 지대공 미사일을 채택하기로 공식 선택했다고 보도 했다.

SM-6는 2차 탄도미사일과 같은 지대지 타격 능력은 앞으로 이를 탑재한 육군 부대를 위한 1차적 능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초기에는 미사일과 지상 화력제어 및 발사체계가 완전히 통합된 시제품이 될 것이지만 SM-6는 일정이 지연되지 않고, 2023년 운용능력으로 미사일의 실전배치를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미육군은 HIMARS와 MLRS와 더불어 강력한 방어와 공격능력을 갖춘 군으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미육군 토마호크 미사일 TEL은 그리폰 미사일 시스템과 유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 미국방부)

해군의 BGM-109 토마호크 순항미사일도 육군이 선정한 후기 중거리핵전력조약(INF) 시대에 주력 지상발사 순항미사일로 채택됐다. 미해병대도 야전 타격능력 향상을 위해 도입하기 위한 테스트가 이미 시작됐고, 토마호크의 육군버전인 BGM-109G는 그리폰 지상발사 유도체와 유사하다. 최신 전술 토마호크가 이전보다 훨씬 능력이 뛰어나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것은 비행 중에 궤도 재수정이 가능하고, 적대적인 방공망을 피할 수 있고, 이미징 적외선 센서를 사용하여 목표물에 도달할 수 있으며, 대함작전이 충분히 가능하다. 그러나 BGM-109G와는 달리, 이것은 오늘날처럼 재래식 무기다.

육군이 SM-6의 어떤 구성을 채택할 것인지에 해외매체인 브레이킹 디펜스에서는 SM-6의 사촌격인 SM-3 블록 IIA 탄도 미사일 요격미사일보다 넓은 범위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새로운 SM-6 변종은 이미 개발 중에 있으며 이미 수백 마일로 측정된 미사일의 사거리를 연장하고 운동 성능을 크게 높일 것이다. 그러나 현재 상태로는 MRC 능력이 개발되면 해군이 현재 구매하고 있는 기존 SM-6과 함께 개발될 것이다.
MK41 VLS에서 지상발사 시험중인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 (사진: 미국방부)

지상발사체 토마호크용으로 개발 중인 발사체 구성은 당초 해군의 mk 41 수직발사체(perative launch system) 세포에 맞도록 설계돼 있었지만 지상발사체 SM-6에 어떤 형태로 구성이 되는지는 아직 정해진것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육군은 이중역할 시스템을 가능하게 하는 데 완벽하게 적합한 고도로 통합된 방공 아키텍처를 도입하고 있다. 그것은 SM-6와 지상 목표물을 연결하는 공격적 지휘통제 시스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통합전투사령부 체계에 대한 모든 것은 이곳에서 우리의 심층면접에서 읽을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육군이 지상과 지상공격의 역할을 훨씬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는 엄청나게 유연한 능력을 보고 있을지도 모른다.

여기서 요점은 육군이 지상발사 순항미사일(토마호크)과 준 탄도탄(SM-6)을 운용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데, 이 중 후자는 비행 말기 중 극초음속도에 접근하거나 초과하며 해군은 우연히 필요한 것을 갖추게 된다. 이러한 입증된 미사일 설계를 채택하고 이를 육군의 대규모 지휘통제망과 전반적인 전략에 통합하는 것은 그들의 군입대를 가속화할 뿐만 아니라 막대한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것이다.
미육군이 도입하기로 결정한 SM-6 함대공 다목적 미사일 (사진:레이시온)

미군이 합동군이 되어 가면서 무장들이 기존 군들이 쓰던 무장에서 그대로 도입하기 시작하는 것에 주목을 하야 한다.

SM-6로 중장거리 요격과 제한적인 지대지공격과 더불어 토마호크 크루즈 순항 미사일을 도입해서 지상타격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미해병도 미육군과 발맞춰서, 규모를 줄어가지만, 토마호크 크루즈미사일 도입으로 강력한 지상타격 능력을 보유하려고 준비중인 것을 알수 있다.

SM-6는 대한민국 공군과 해군에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될것이다.
 
현재 고도 40km요격이 가능한 천궁-II와 PAC-3의 명확한 한계로 인해서 공군에 L-SAM이 완성되서 배치되도 60-100Km 사이의 구간만 요격이 가능하다.
 
SM-6를 도입함으로써, 공군은 제한적이나마 대지,대함 요격 능력도 갖추게 되는 것이다.
 
장비는 해외것을 운용해서 데이터를 도출해서 빠른 국내개발로 전환하는것이 더욱 좋은 것이다.
 
해군은 SM-3블록IIA를 운용경험을 쌓아서, 1200Km구간에서 장거리 대공미사일 개발을 공군과 함께 하는 방법이 더욱 최선으로 생각되고 있다.
  

2021년 02월16일 10시59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6431  
내용

   
국방부에서 제5차 과기정통부-국방부 ICT 정책협의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걸맞..
방위사업청장, 방산업체와 획기적‧..
롤스로이스의 완전 전기 비행기 ‘스피릿..
KAI-IAI,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협력 ..
서욱 국방장관, 주한 EU대사 면담
S&T그룹, 중동국가 최대인 UAE IDEX 2..
영국공군, 조인트 스타즈 센티넬 R1 개..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1년 3월호


 1  일본방위성, 추락한 T-38 훈련기에 일..
 2  LIG넥스원,‘차세대 군용 무전기’ TMM..
 3  할콘, UAE 첫 방공 미사일 시스템 ‘..
 4  아시아나항공, A350 여객기 2대 더 화..
 5  5비 259대대, 공정통제사(CCT) 수료..
 6  [공군포토뉴스]제6탐색구조전대, 경북 안..
 7  방위사업청,40mm 고속유탄용 신관 민관..
 8  제13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경항모..
 9  7공군 사령관
 10  한화시스템, 탄소중립 시대 ‘친환경 에..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