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걸작병기·대전후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한국군의 BMP-3

BMP-Ⅲ 도입 : 한국군 최초의 MICV


K200 장갑차는 내세우기로는 IFV라 했지만 실제 성능은 APC였으므로 본격 전차와 함께 적진을 돌파하는 기갑 및 기계화보병 전술을 구사하는 것은 무리였다.

 

1980년대에 이미 서방 국가들은 미 육군의 M2 브래들리(Bradley) IFV, 영국 육군의 FV510 워리어(Warrior) MCV, 독일 육군의 마르더(Marder) IFV, 일본 육상자위대의 89식 장갑전투차 등 25톤 이상급 차체에 중구경 기관포탑을 장비한 MICV들을 전력화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이에 우리 군 당국 역시 1989년부터 중구경 화기 탑재 장갑차의 개념 연구를 시작하였다.


그러던 중 1995년 7월, 러시아가 구 소련 시절의 경협차관을 방산물자 등으로 현물 상환하는 ‘불곰사업’ 협정을 한국·러시아간에 체결함에 따라 T-80U 전차와 BMP-Ⅲ 보병전투차, Metis-M 대전차미사일 등 러시아산 무기체계를 2차에 걸쳐 도입하였다.

 

 

BMP-Ⅲ 보병전투차는 500마력 엔진에 승무원 3명 + 보병 7명이 탑승할 수 있고, 100mm 저압포 + 30mm 기관포의 무장으로 한국군이 보유한 장갑차 중 최강의 화력을 갖추었을 뿐 아니라, 4km 내에서 600mm 장갑을 관통할 수 있는 3UBK10 포 발사 대전차미사일도 운용이 가능하다.

 

총 2개 대대분을 도입하였으며, 육군기계화학교에서 각종 시험을 거친 후 3기갑여단에 편제하여 현재까지 운용중이나 운용상의 여러 문제로 인하여 퇴역을 고려중인 상황이다.

 

하지만 우리 군에 편제된 최초의 MICV라는 의의가 있으며 이후 K21 보병전투장갑차를 개발하는 데 많은 영향을 미친 장비임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2020년 03월03일 01시45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4774  
내용

   
해상작전헬기 2차 도입사업
현지 시험평가 돌입한 해군의 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1조원의 예산으로..
한국도 개발준비중인 130mm 전차포
국립항공박물관 탐방
K1A 기관단총 대체사업의 당위성
블랙호크 개량 하나 안하나
해군 해병대 대형헬기 필요해
흑표 3차양산 계약을 해야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0년 8월호


 1  한국도 개발준비중인 130mm 전차포
 2  해상작전헬기 2차 도입사업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