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공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적(敵) 도발 시 강력히 응징한다” KR연습 첫날, 공군 최강 항공전력 총출동!

- ’17년 KR연습 기간, 한국공군 단독 대규모 전역급 종합전투훈련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실시

- 총 15개 부대, 50여대 항공전력 참가…KR연습 시나리오 연계한 실전적인 공중전술훈련 통해 성과 제고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위협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공군은 3월 10일(금)부터 3월 17일(금)까지 공군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이하 ‘29전대’)에서 공중전투사령부 주관으로 한국공군 단독 대규모 전역 주어진 시간과 공간 내에서 전략적 또는 작전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실시하는 일련의 주요작전
급 공중전투훈련인 ’17년 전반기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15개 부대에서 F-15K, (K)F-16, FA-50, F-4E, F-5 전투기와 KA-1 공중통제공격기와 E-737 항공통제기, CN-235 수송기, HH-60 헬기 등 총 50여대의 항공전력과 병력 500여명이 참가해 적 도발상황에 대비한 공군의 확고한 영공방위 대비태세와 즉각적인 응징능력을 확인한다.

특히 키리졸브(Key Resolve)연습과 연계하여 연습 시나리오와 동일한 전장상황 속에서 기종별 전시 전투수행능력 향상을 도모함으로써 높은 훈련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훈련은 각 상황별 시나리오에 따라 아군인 ‘Blue Air(BA)’와 가상 적군인 ‘Red Air(RA)’로 팀을 나누어 수행한다. 아군은 공중전투사 예하의 10개 비행부대에서 전개한 전력으로, 가상 적군은 29전대 베테랑 교관조종사들로 각각 구성하여 북한 공군의 전력과 전술교리, 공중기동을 적용한 침투 상황에 대한 실전적인 공중전투 수행능력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훈련 첫날인 10일(금)에는 적이 서북도서에 화력도발과 기습강점을 시도한 상황 하에 각 비행기지의 비상대기전력이 출격하면서 시작됐다. 비상출격한 항공기들은 공대지 공격과 공중엄호하는 전력으로 역할을 분담함으로써 상황을 종결시켰다. 특히 해군 2함대 함정이 적 함정의 남하 상황을 묘사함으로써 훈련의 실효성을 더했다.

훈련 둘째 날인 13일(월)부터는 적 공중전력의 대규모 기습공격 상황에 대비한 방어제공(DCA Defensive Counter-Air : 우군에 대하여 공격을 시도하거나 또는 침투를 기도하는 적의 항공우주력을 가능한 원거리에서 탐지·식별·요격·격파함으로써 적의 공중공격을 차단하고 무력화하는 작전
)훈련이 실시된다. 저공저속기를 포함한 다수의 적 항공기가 아측 영공을 침투함에 따라 방어제공임무를 맡은 전력들은 적기의 침투 양상과 위협수준을 설정하고, 주·야간 지속적인 방어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적을 괴멸시키는 계획이다.

이후 16일(목)에는 킬 체인(Kill-Chain) 개념을 적용한 대규모 공격편대군 훈련을 실시한다. 이동형 미사일 등 즉시 타격해야하는 시한성표적(TST) Time Sensitive Target : 우군에 큰 위협이 되는 고가치표적. 짧은 시간 내에 이동하거나 사라지는 특성이 있어 즉각 대응이 필요한 표적.
을 비롯한 적의 핵심전력과 도발원점에 대한 타격훈련을 실시해 고위협 상황에서의 작전수행능력 향상에 중점을 둔다. 임무 종료 후에는 ‘공중전투훈련체계(ACMI)’ Air Combat Maneuvering Instrumentation : 전자장비 파드(Pod)를 장착하고 제한된 공역에서 기동하는 항공기의 고도, 속도, 방향, 자세 등 모든 비행자료는 물론 가상무장발사 및 결과를 지상의 시현장비에서 3차원으로 실시간 시현 및 녹화하는 훈련체계
를 통해 수집된 정보를 활용한 브리핑으로 훈련 내용을 분석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훈련을 주관한 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장 원인재 대령(공사 40기)은 “적 도발에 대한 신속대응능력을 구비하고 도발원점을 비롯한 고위협, 고가치 표적 타격능력을 검증하여 전시 공중우세를 확보할 수 있는 최상의 작전능력을  갖추는 것이 이번 훈련의 목표”라며 “강도 높은 실전적 훈련을 통해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신속히 대응하고 강력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완벽한 영공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8년부터 연 2회 실시하고 있는 소링 이글 훈련은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Max Thunder’ 훈련과 더불어 공군에서 연례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대규모 공중종합훈련으로, 실전적인 훈련 시나리오를 적용해 다양한 적의 도발상황에 대한 전술조치절차를 지속 개선하고 조종사들의 공중전투 수행능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2017년 03월13일 11시50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6817  
내용

   
명장 패튼 (6)
[ 고전 속 명작 ]   패튼 대전차군단( PATTON ) -Act.5 &nbs..
해군, 알루에트(ALT)-Ⅲ 해상작전헬..
공군, 여군 최초 비행대대장 탄생!
제143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 거..
해병대,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향한 첫..
해병대,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 ..
명장 패튼(5)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19년 12월호


 1  공군, 여군 최초 비행대대장 탄생!
 2  해군, 알루에트(ALT)-Ⅲ 해상작전헬..
 3  해병대,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향한 첫..
 4  명장 패튼 (6)
 5  제143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 거..
 6  해병대,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 ..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