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공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종료! 한국 공군 참가전력 복귀…가시적인 훈련성과 거둬

- F-15K 전투기 6대, 10시간 논스톱 비행으로 대한민국 복귀
- 다국적 연합공군과 가상 적 침투, 공격 및 방어 임무수행 등 공중종합 전투기동 훈련 통해 연합 공중작전 수행능력 신장
- C-130 수송기, 미 군용차량 험비 공중투하, 특수요원 공수 등 저고도 침투 및 화물투하 훈련…유사시 물자보급 및 아군 공수능력 제고

 미 태평양공군사령부(Pacific Air Forces) 주관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공군 F-15K 전투기 6대가 10월 26일(수) 오후 3시 30분, 모든 훈련을 마치고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해 제11전투비행단(이하 ‘11전비’)으로 무사히 복귀했다.

 우리 전투기들은 출발할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알래스카부터 약 8,100km(약 4,500NM)나 되는 거리를 10시간 가량 논스톱으로 비행했으며,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가 10회에 걸쳐 공중급유를 지원했다.

 지난 1일, 알래스카 현지에 도착한 우리 공군은 3일부터 사전훈련을 실시하고, 10월 10일부터 21일까지 전투기 분야와 수송기 분야로 나누어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본 훈련에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 한국, 뉴질랜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공군이 참가했으며, 한국 공군은 F-15K 6대, C-130 수송기 2대, 조종사, 무장·정비요원, 기타 지원요원 등 147명이 참가했다.
  ※ 각국 참여 항공기 현황
  - 미국 : 전투기 50대, 공중기동기 17대 / 뉴질랜드 : 수송기 1대 / NATO : 조기경보기 2대
 공군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 위협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시기에 다국적 연합공군의 실전적인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유사시 최고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발휘를 위한 역량 강화에 주력했다.

 아일슨 기지에서 진행된 전투기 훈련에서는 ▲가상의 적 주요 군사 및 지휘시설을 공격하는 항공차단(AI) 임무, ▲대량으로 침투해오는 적기를 공중에서 요격해 방어하는 방어제공(DCA) 임무, ▲이동형 표적 등 실시간으로 포착된 목표물을 공격하는 공중비상대기 항공차단(X-INT) 임무, ▲적의 공중공격으로부터 자체방어가 취약한 항공기를 엄호하는 공중엄호(ESC) 임무AI:AirInterdiction/DCA:DefensiveCounterAirOperation/X-INT:X-Interdiction/ESC:Escort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GBU-12, GBU-31(JDAM), GBU-54 등 정밀유도폭탄을 투하하는 실사격 훈련에서 항공기와 건물을 비롯한 주요 표적이 입체적으로 설치되어 있어 임무 조종사들의 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높이는 효과적인 훈련이 실시됐다. 또한 한국 공군 조종사 김정한 대위(공사 57기)가 연합공군 공격편대군의 임무편대장 역할을 완벽히 소화한 것은 물론, 전투계획·전술전기·무장운용 능력을 총괄하는 종합적인 임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알래스카주 엘멘도르프 공군기지에서 진행된 수송기 훈련에서는 저고도 침투, 화물투하 등 유사시 아군에게 신속하게 물자를 보급하기 위한 연합훈련이 진행됐으며, 특히 우리 공군의 C-130 수송기에서 미 육군의 군용차량 ‘험비’를 목표지점으로 정확히 공중투하 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공격편대군 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C-130 수송기는 다국적 연합공군 전투기의 엄호하에 처음으로 한국군 외 병력인 미 제25보병사단 4보병여단 전투팀을 공수시키는 침투훈련을 실시했다. 침투훈련은 아군의 공중우세 달성 하에서 지상의 잔여 세력을 소탕하기 위해 특수요원을 공수시키는 작전으로, 유사시 한미 연합작전 수행에 있어 상호 운용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한국 공군 C-130 수송기는 비포장 활주로에 착륙하여 적진에 침투한 미 육군 병력 20여명을 퇴출시키는 훈련을 수행함으로써 전시를 대비한 실전적 임무수행능력 향상에도 박차를 가했다.

 전투기 분야 훈련단장인 11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 김태욱 대령(공사 40기, 48세)은 “국내와는 확연히 다른 기상여건 속에서도 우리 조종사들은 그 어떤 참가전력보다 뛰어난 임무수행능력을 발휘하며, 유사시 연합전력으로 적을 압도할 수 있는 실전적 공중전투 기량을 연마했다”며, “정비사를 비롯한 지원요원 모두가 최상의 항공작전지원을 통해 이번 훈련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고 훈련소감을 밝혔다.

 한편,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단은 알래스카 지역 한인회와도 활발한 교류활동을 전개했다. 지난 10월 9일(토), 페어뱅크스 알래스카 중부에 위치한 도시, 아일슨 공군 기지로부터 약 110km(65마일), 자동차로 1시간 거리에 있음.
 한인교민과 한글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친선행사에서는 사물놀이, 태권무, K-POP 댄스 등 훈련 참가요원들과 교민들이 준비한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우리 조종사들은 훈련을 준비하는 와중에도 지난 7월부터 사물놀이를 직접 배우고 연습하며 교민들을 위한 공연을 준비했으며, 공연 후에는 자신들의 사물놀이 의상과 악기를 한글학교에 기증했다. 행사가 끝나고 훈련단은 교민들을 위해 한글교재, 한국 소설 400권과 함께 한국 안내 가이드북(영문)을 한인회에 전달했으며, 한인회는 감사패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은 미 태평양사령부가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합동 전술 공중전투훈련으로 연 3회 실시된다. 1976년 필리핀 클라크 기지에서 코프선더(Cope Thunder)라는 명칭으로 최초 실시됐고, 1992년부터는 알래스카 아일슨 공군 기지로 훈련장소가 변경됐으며, ‘레드플래그 알래스카’라는 훈련 명칭은 2006년부터 사용됐다. 한국 공군은 2001년부터 수송기 분야만 참가해오다, 2013년부터 전투기 분야 참여를 시작해 올해 네 번째로 훈련에 참가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F-15K 전투기가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로부터 공중급유 받고 있는 모습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F-15K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아일슨 공군 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F-15K 전투기가 드날리산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CCT요원(공정통제사)이 뉴질랜드 공군 C-130 수송기를 비상착륙지점으로 유도하고 있다.
침투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C-130 수송기가 미 특수요원을 도넬리 DZ에 공수시키고 있다.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F-15K 전투기가 눈이 내리고 있는 아일슨 공군 기지에서 임무수행을 위해 LCI(최종기회점검)에서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0월 21일, 모든 훈련을 마친 한국 공군 조종사들과 지원요원들이 아일슨 공군 기지에서 기념촬영을 실시하고 있다.

  

2016년 10월26일 23시10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7696  
내용

   
명장 패튼 (6)
[ 고전 속 명작 ]   패튼 대전차군단( PATTON ) -Act.5 &nbs..
해군, 알루에트(ALT)-Ⅲ 해상작전헬..
공군, 여군 최초 비행대대장 탄생!
제143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 거..
해병대,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향한 첫..
해병대,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 ..
명장 패튼(5)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19년 12월호


 1  공군, 여군 최초 비행대대장 탄생!
 2  해군, 알루에트(ALT)-Ⅲ 해상작전헬..
 3  해병대,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향한 첫..
 4  명장 패튼 (6)
 5  제143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 거..
 6  해병대,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 ..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