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월간 디펜스타임즈

무기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KAI, 민수시장 확대를 통한 항공산업 20兆 달성

올해 지속 성장과 내실경영 주력…미래 50년 이끌 토대 마련
민수 사업 및 4차 산업 혁명과 연계한 미래형 무인이동체 사업 강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민수 사업과 미래형 무인이동체 등 신규 성장 동력을 확보하여 2030년까지 국가 항공우주산업을 연 20조 원 규모로 키우고, 강소기업 1천여 개를 육성한다는 비전을 내놓았다.

 ‣ KAI는 17일, 서울 공군회관에서 열린 CEO주관 기자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미래를 견인할 사업계획을 담은   ‘항공 우주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 이날 김조원 사장은“항공우주산업 발전 전략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 산업계의 협력을 통한 새로운 상생모델 구축이 절실하다”며“KAI는 지속적으로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강화하여 항공우주산업의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 지난해 KAI는 전담조직을 신설하여 항공우주분야의 신규 협력업체 110개를 발굴하고 강소기업의 집중 육성을 통해 지원했다.
 
KAI는 미래 성장을 위해 전략 수주 품목을 집중적으로 강화하여 민수 기체 구조물 분야에서 Super Tier 1에 진입하는 한편, 민항기 시장의 성장에 맞추어 코리아 브랜드의 민수 완제기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 세계 항공우주산업은 군수 시장은 정체가 예상되는 반면, 민수 시장은 전세계 경제 성장과 교역의 활성화로 인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  되고 있다.

 ‣ KAI는 고객사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롭게 개발될 항공기의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한편, 향후 한반도와 아시아에 적합한 코리아 브랜드의 100석 급 이하의 중형기를 개발하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 이외에도 4차 산업 혁명과 연계하여 세계 시장의 수요가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무인기를 다양화하는 한편, 개인용 무인이동체 (PAV) 개발을 통해 미래형 무인이동체 시장을 개척해나간다는 전략이다.

KAI는 창사 2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를 ‘생존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원년으로 삼고 △경영 시스템의 고도화 △미래 성장동력의 확대 △지속적인 핵심역량 강화와 근본적인 체질 개선으로 성장과 내실경영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 KAI의 사업 구조는 설립 초기(1999) 방산에 의존해 왔으나,   현재 국내 군수 비중은 40%, 완제기 수출과 민수 기체 구조물 비중은 60%로 민수가 균형 잡힌 사업 구조로 발전해왔다.

 ‣ 또한 지난해에는 경영 시스템 재정립, 수리온 양산 재개 및  신규 수주 확대 등을 통해 경영을 정상화했다. 지난해말 수주 잔고는 약 19조 원에 이른다.

 ‣ KAI 관계자는 “세계를 무대로 글로벌 기업 수준으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적인 선행적 투자와 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2019년 01월18일 00시38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6130  
내용

   
[포토뉴스]정부 전용기(VCN-235) 일본 출발
 2월 18일(화) 12:02, 日 크루즈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의 국내 이..
군 최장기 파병부대 동명부대, 작전활동1..
제 1 사단 제 2 기갑여단 전투단의 장..
방위사업청-英 방위보안청간 국방연구개..
롤스로이스, 차세대 울트라팬 시험 엔진 ..
공군 2여단, 공·육 합동 방공훈련 실..
수리온 의무후송헬기 2대 납품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0년 2월호


 1  롤스로이스, 차세대 울트라팬 시험 엔진 ..
 2  공군 2여단, 공·육 합동 방공훈련 실..
 3  제 1 사단 제 2 기갑여단 전투단의 장..
 4  방위사업청-英 방위보안청간 국방연구개..
 5  군 최장기 파병부대 동명부대, 작전활동1..
 6  [포토뉴스]정부 전용기(VCN-235) 일본..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사탐구 l 인터뷰 l 기획분석 ㅣ 사진자료실 l 영상자료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