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9월 26일 (월) 00:27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육군 학사사관 제67기·간부사관 제43기 통합임관식
소부대 전투지휘의 주역 신임장교 531명, 학생군사학교서 육군 소위 임관

육군 학사사관 제67기와 간부사관 제43기 통합임관식이 24일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충북 괴산에 있는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개최됐다.

이날 임관하는 531명의 학사 및 간부사관 신임장교는 지난 14~16주(간부사관 14주, 학사사관 16주) 동안 전술학, 전투기술학, 군사학 등의 교육과정과 엄정한 임관종합평가를 거쳐 육군 소위로 임관하게 됐다.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학사사관 67기 및 간부사관 43기 통합임관식\'을 진행했다. (사진:육군)

임관식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은 최준현 소위(26세, 학사)가, 국무총리상은 정현우 소위(23세, 학사), 국방부장관상은 최무석 소위(23세, 학사)와 김근성 소위(23세, 간부), 육군참모총장상은 김시윤 소위(22세, 학사)와 고명진 소위(24세, 간부)가 각각 수상했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최준현 소위는 “임관의 기쁨과 함께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스럽다”며 “강하고 자랑스러운 육군 장교로서 패기 넘치는 자세로 주어진 임무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상자 외에도 다양한 사연을 가진 화제의 인물도 많았다.

먼저,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유공자 후손들이 눈길을 끌었다. 김정현 소위(22세, 학사)의 외조부(故 박남규)와 송효진 소위(27세, 간부)의 조부(故 송진섭)는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6·25전쟁 참전유공자다. 특히 송 소위는 육군 3사단에서 병, 부사관으로 복무한 경험에 이어 이번에 장교로 임관하게 됐다. 송 소위는 “전방 사단에서 병, 부사관으로 군생활을 하면서 내게 가장 큰 자부심이던 할아버지의 군인정신을 되새겨 자랑스러운 육군 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학사사관 67기 및 간부사관 43기 통합임관식\'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육군)

김승현 소위(24세, 간부)의 조부(故 김청용)와 명혜빈 소위(22세, 학사)의 외조부(이주용, 78세)는 인헌무공훈장을 받은 월남전 참전유공자다. 이들 신임 소위들은 참전유공자 후손이라는 자부심으로 조부 및 외조부의 뒤를 이어 국가와 군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3대(代)가 육군 간부 출신인 장교도 있다. 정찬주 소위(23세, 학사)의 조부(육군 중사 전역)은 6·25전쟁, 외조부(육군 중사 전역)은 월남전 참전용사다. 아버지(학사 21기)는 육군 중령으로 전역했고, 어머니 유진형 원사는 육군 제2경비단에서 급양관리관으로 근무 중이다. 외삼촌(육군 소령 전역)과 사촌형(육군 중위 전역)도 학사장교 출신이다.

정 소위는 “육군에서 장교와 부사관으로 헌신하신 할아버지, 외할아버지, 부모님의 영향을 받아 어려서부터 장교가 되는게 꿈이었다”며, “3대를 이어 군생활을 한다는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군 생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학사사관 67기 및 간부사관 43기 통합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최준현(왼쪽) 소위가 박정환 육군참모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육군)

이외에도 윤이삭 소위(22세, 학사)는 조부(육군 상사 전역)과 아버지(육군 중위 전역, 학사 8기)의 뒤를 이어 이번에 임관했고, 박정우 소위(23세, 학사)는 증조부(육군 대령 전역)과 소령으로 전역 후 현재 53사단에서 예비군 중대장으로 근무 중인 아버지(학사 13기)의 뒤를 이어 장교로 임관하게 되었다.

학사장교 부부군인이 된 장교도 주목을 받았다. 오유진 소위(24세, 학사)의 남편인 신해섭 중위(진)은 작년에 학사 66기로 임관하여 현재 11사단 예하 포병부대에서 임무 수행 중이다. 지난 3월 결혼한 부부는 같은 대학에서 만나 장교의 꿈을 키워 오다가 남편은 작년에, 본인은 이번에 학사장교로 임관하게 되었다.

운동선수 출신인 체육특기자들도 있었다. 심기영 소위(22세, 학사), 장혜정 소위(22세, 학사), 박준영 소위(24세, 학사)는 각각 복싱, 태권도, 양궁선수 출신이다.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열린 \'학사사관 67기 및 간부사관 43기 통합임관식\'에서 박정환(앞줄 왼쪽 일곱째)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육군)

심 소위는 8년간(2012~20년) 복싱선수로 지내며 제44회 대통령배 전국 시·도 복싱대회에서 1위를 하는 등 화려한 수상 이력을 갖고 있다. 지도자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으나 월남전 참전용사이자 해병대 원사로 전역한 외조부의 영향을 받아 군인으로 국가에 헌신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학사사관에 지원하여 이번에 임관하게 되었다.

장 소위는 11년간(2010~21년) 태권도 품새 선수 생활을 하며 전국 태권도품새대회에서 여자 개인전 부문 1위 등의 수상 이력을 가지고 있으며, 박 소위는 15년간(2006~21년) 양궁선수를 지낸 특기자로 다양한 개인전 수상 이력이 있다.

한편 임관식을 마친 신임장교들은 각 병과학교에서 신임장교 지휘참모과정 교육을 이수 후 일선 부대로 배치될 예정이다.

  

2022년 06월26일 13시35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3936  
내용

   
대한민국방위산업전 2022(DX KOREA 2022) 공식폐막
2년 만에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아시아 최대 방산전시회 ‘대한민국방위산업전..
해병대사령부,제72주년 서울수복기념행..
현대로템,‘대한민국방위산업전 2022’서 ..
육군, 2022 한·아세안⁺ 국제..
휴니드, 제네럴 아토믹스사와 글로벌 부..
한화시스템, ‘함정용 전자전장비-II’ ..
한화 방산 3사, 대한민국방위산업전에서..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2년 10월호


 1  KAI, KF-21N과 한국형 제트 수송기..
 2  SBS TV, 김태훈 기자 보도 관련, K..
 3  KAI, 폴란드에 30억 불 규모 FA-50 4..
 4  KF-21N에 탑재되는 초음속미사일 목업
 5  FA-50, 對폴란드 수출 이행계약 체결
 6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
 7  ˈ2022 민․군 해양..
 8  방사청, ‘방위사업계약에 관한 법률 제..
 9  해군,인천에서 제 72주년 인천상륙작전..
 10  KAI, DX Korea 2022에서 차세..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