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1월 17일 (금) 20:43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인성환 장군, 美 공로훈장 수상

인성환(소장) 제56보병사단장은 14일, 韓美동맹 강화와 韓美 연합전투능력 증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美 정부로부터 공로훈장(LOM : Legion of Merit)을 받았다. 이번 공로훈장은 美 정부가 외국군에게 수여하는 최고 훈격의 훈장이다.

인성환 장군은 韓美 연합사단 창설준비단계에서부터 협조단장으로서 기틀을 다진 가운데, 2015년부터 약 1년여 간 韓美 연합사단 한국군 초대 부사단장으로 근무하면서 탁월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韓美 연합훈련 활성화와 전시 韓美 연합방위태세 격상을 통해 韓美동맹 강화에 기여하는 등 韓美 양측 모두에게 귀감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韓美 연합사단의 전투력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북한의 위협과 실상에 대한 깊이 있는 교육을 정례화하고, 훈련계획과 강도를 직접 총괄하면서 韓美 연합사단 장교들이 전략·전술적 지식과 전투능력을 갖춘 진정한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여 韓美 연합사단의 전투력 발전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또한, 韓美 군인들이 서로에 대한 문화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소개교육과 1대1 멘토 지정, 전적지 답사, 한국문화 탐방, 스포츠 교류 등 적극적인 유대강화 활동을 주도했다. 이는 정전시의 끈끈한 우정이 전시의 전우애로 이어진다는 신념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 결과 재임기간 중 발생한 북한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위기상황이 고조되었을 때 적시적인 韓美 연합 대응으로 북한 도발상황 억제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美 공로훈장은 인 장군에게 두 번째 훈장이다. 지난 2006년에는 美 근무공로훈장(The Meritorious Service Medal)을 수상한 경험이 있다. 2003년 12월부터 1년 간 美 플로리다에 있는 중부사령부 기획참모부의 연합기획단에서 전략기획장교로 근무하면서 테러와의 전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훈장을 수상한 것이다.

인 장군은 30여 년의 군 생활 대부분을 국방부 미국정책과, 연합사령부 작전참모부 및 기획참모부 등에서 對美정책과 韓美 연합작전 업무를 수행한 보기 드문 미국통이다. 그밖에 1992년, 우리나라 장교로는 처음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경비중대장을 맡아 연합 편성부대였던 경비중대를 한국군부대로 전환하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도 했다.

인 장군은 “韓美동맹은 전쟁을 억제하고 오늘날 자유와 평화, 번영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韓美동맹이 보다 포괄적인 차원에서 더욱 공고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2017년 06월14일 16시08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4097  
내용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및 블랙이글스 에어쇼
11월 17일(금) 경남 사천시 삼천포대교 공원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상관측 융합기술… 부처 간 협력을 통..
록히드마틴 시험비행 조종사, T-50A 비행..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해군, '문무대왕함, 2018 평창 동계..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디펜스타임즈 17년 11월호 표지


 1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절충교역’발..
 2  보잉의 차세대 JSTARS
 3  “핵‧WMD 방호 책임군으로서..
 4  해군 1함대, 해군창설 72주년 기념식 ..
 5  [포토]11월 12일 한미 연합 항모강습..
 6  제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은 카이스..
 7  4차 산업혁명의 현재와 미래, 국방 소프..
 8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9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10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