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8월 14일 (화) 08:51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아버지가 지킨 서울올림픽, 평창올림픽은 아들이!

- 2대(代)째 올림픽 성공 개최 뒷받침하는 올림픽지킴이 부자(父子) -
- 육군 11사단 박준현 상병·김영훈 일병, 아버지에 이어 올림픽 지원 -

대(代)를 이어 올림픽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올림픽지킴이 부자가 있어 화제다. 30년 전 아버지가 88서울올림픽을 지킨데 이어 2018 평창 올림픽은 아들이 지키게 된 것. 육군 11사단 박준현 상병(만 21세, 1996년생)과 김영훈 일병(만 21세, 1996년생)이 그 주인공이다.

박 상병과 김 일병은 각각 2016년 12월과 2017년 4월에 입대해 지난 11월부터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들은 경기장 및 시설에 근접하여 인원과 차량을 통제하고 예기치 않은 상황발생시 초기에 대응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고 있다.

박 상병의 아버지 박영상(만 52세, 1965년생, 예비역 소령) 씨(氏)는 1987년 육군3사관학교 24기로 임관해 소대장으로 복무하던 중 1988년 7월부터 12월까지 올림픽 경기장 일대 경계임무를 수행했다. 김 일병의 아버지 김태남(만 50세, 1967년생, 예비역 병장) 씨(氏)는 1987년 병사로 입대해 1988년 7월부터 12월까지 올림픽 시설을 보수하는 역할을 했다.

두 아버지는 아들이 자신에 이어 올림픽 지원 임무를 수행한다는 소식을 듣고 이메일로 편지를 써 보내기도 했다. 편지에서 박영상 씨(氏)는 “국가적인 행사에 2대(代)째 지원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것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추운날씨에 고생스럽겠지만 항상 자부심을 갖고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성공적으로 치러야하는 국가적인 행사인 만큼 소홀히 생각하지 말고 전우들과 함께 맡은바 임무를 완수하길 바란다”며 아버지이자 군생활의 선배로서 진심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부대 장병들은 전우의 아버지가 보내온 이메일 편지를 함께 읽으며 임무수행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더욱 고취했다고 한다.

김태남 씨(氏)도 이메일 편지를 통해 “30년 전 복무했던 군 생활을 돌이켜보면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올림픽 지원 임무”라며 “아들에게도 평생 간직할 소중한 추억이 생긴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박준현 상병, 김영훈 일병은 “아버지에 이어 올림픽이라는 국제적인 행사에서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강한 육군, 자랑스러운 육군의 일원으로서 부여된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01월28일 09시44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4720  
내용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국민사열단』공개 모집
-해군, 8월 15일부터 31일까지 인터넷 홈페이지 통해 해상사열 참관 국민 80..
8월 12일 미해군이지스구축함 머스틴 해..
해군 2함대사령부, “한여름 밤의 찾아..
해군 1함대, 휴가철 군가족 및 시민 대..
“어떠한 상황에서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
공군 신병, 수송기 타고 자대로 간다.
해군, 전군(全軍) 최초『e하나로민원』..

 


월간디펜스타임즈 8월호


 1  공군 신병, 수송기 타고 자대로 간다.
 2  육군, 폭염 대응 25개 과제 실행
 3  ADD, 국방R&D ‘열린 플랫폼’으로 ..
 4  해군, 전군(全軍) 최초『e하나로민원』..
 5  해군 2함대사령부, “한여름 밤의 찾아..
 6  “어떠한 상황에서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
 7  해군 1함대, 휴가철 군가족 및 시민 대..
 8  8월 12일 미해군이지스구축함 머스틴 해..
 9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국민..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