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1월 17일 (금) 20:43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육군 2작전사, 기동예비전력 전개 훈련”

- 독수리훈련과 연계한 기동예비전력 전개훈련으로 침투한 적을 신속하게 제압하는 능력과 태세 확인 -
- 비상 급유상황을 가정한 연료 재보급 훈련 병행해 작전 장기화 대비태세 검증 -

육군2작전사령부가 14일(화), 작전사 체력단련장 유사시 군 체력단련장은 작전전개 기지 및 우리 증원부대가 집결하는 장소로 활용됨.
에서 기동예비전력 기동예비전력 : 예상되는 증원(임무 달성을 위해 지원부대가 피지원부대를 지원하는 것)이나 역습(방어작전 간 공격 중인 적의 노출된 약점과 과오를 이용하는 기습적인 공세행동)을 위하여 유리한 위치에 신속히 이동할 수 있도록 편성된 전력
인 특공부대 장병 200여 명과 수리온․시누크 등 헬기 18대를 작전지역에 신속히 전개해 적을 격멸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부대는 이번 훈련 간 비상 급유상황을 가정한 연료 재보급 훈련도 병행해 작전 장기화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독수리훈련(FE)과 연계해 실시하는 이번 기동예비전력 전개 및 연료 재보급 훈련은 북한의 테러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후방지역의 안정성을 확인하고 작전 장기화에 대비한 임무수행 능력과 태세를 검증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훈련은 가상의 국가중요시설에 테러위협 상황이 발생하자 작전사에서 특공부대와 항공부대에 작전명령을 하달하고, 각 부대가 출동을 준비하면서 시작되었다.
잠시 후 항공단 기지에서 이륙한 수리온(KUH-1), 시누크(CH-47), 블랙호크(UH-60) 등 기동헬기가 특공여단 연병장에 착륙하여 신속히 장병들을 태우고, 적의 침투가 예상되는 지역으로 이동했다.

이동 간에는 특공여단 지휘부도 헬기에 탑승하여 공중 기동 지휘조를 운용하며 작전병력의 전개를 직접 지휘·통제했다.
헬기가 작전지역에 접근하자, 특공부대 장병들은 헬기에서 패스트 로프(Fast Rope)를 이용해 신속하게 강하했다. 상호 엄호를 지원하며 땅으로 무사히 내려온 특공부대원들은 팀 단위로 사전에 지정된 집결지를 점령했고, 지휘자의 통제 아래 탐색격멸작전을 전개하여 침투한 적을 교전 끝에 완벽하게 제압하였다.
이어 작전사 대연병장에서는 연료 재보급 훈련이 진행되었다. 분당 60~120G/A 1G/A=3.785L
의 속도로 연료를 주입할 수 있는 CH-47 ERFS ERFS : 장거리 연료 운용 체계 (Extended Range Fuel System)
 헬기와 연료 재보급 장비, 유조차로부터 수리온 헬기와 500MD 헬기 등 5대의 항공기에 연료가 20여 분 만에 신속하게 주입되었다.
이날 훈련을 주관한 박찬주 2작전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작전사의 핵심전력인 특공여단을 투입해 적이 침투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점했다가 현장에서 작전을 종결시키는 대비태세를 검증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작전사는 앞으로도 선제적․능동적 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후방지역의 안전 유지와 전쟁지속능력을 보장함으로써 적과 싸우면 반드시 승리하는 부대 육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육군 2작전사 기동예비전력인 특공부대 장병들이 작전지역에 침투한 적을 탐색격멸하기 위한 수색작전을 실시하고 있다.
육군 2작전사 기동예비전력인 특공부대 장병들이 침투한 적 격멸을 위해 패스트로프로 신속히 전개하고 있다

육군 2작전사 기동예비전력인 특공부대 장병들이 패스트로프 후 전술기동으로 신속히 전개하고 있다
육군 2작전사 기동예비전력인 특공부대 장병들이 패스트로프 후 엄폐하여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2017년 03월14일 16시37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8591  
내용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및 블랙이글스 에어쇼
11월 17일(금) 경남 사천시 삼천포대교 공원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상관측 융합기술… 부처 간 협력을 통..
록히드마틴 시험비행 조종사, T-50A 비행..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해군, '문무대왕함, 2018 평창 동계..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디펜스타임즈 17년 11월호 표지


 1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절충교역’발..
 2  보잉의 차세대 JSTARS
 3  “핵‧WMD 방호 책임군으로서..
 4  해군 1함대, 해군창설 72주년 기념식 ..
 5  [포토]11월 12일 한미 연합 항모강습..
 6  제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은 카이스..
 7  4차 산업혁명의 현재와 미래, 국방 소프..
 8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9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10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