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1월 17일 (금) 20:43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육군2작전사, 민‧관‧군‧경 통합 대테러훈련”

- UFG연습 연계,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특공부대ㆍ저격수ㆍ경찰 등 400여명 투입 -

육군 제2작전사령부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연습과 연계해 22일(화),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민⋅관⋅군⋅경 통합 대테러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에는 작전사의 기동예비전력 기동예비전력 : 예상되는 증원이나 역습을 위하여 유리한 위치에 신속히 이동할 수 있도록 편성된 전력, 작전사 기동헬기와 특공여단을 통칭하는 명칭
인 수리온(KUH-1), 시누크(CH-47), 블랙호크(UH-60) 등 기동헬기 15대와 경찰ㆍ소방헬기 2대, 대테러 초기대응팀ㆍ화생방부대ㆍ특공부대 장병 350여 명이 투입되었다. 이 밖에도 대구지방경찰청, 국정원 대구지부, 대구소방본부, 수성보건소 등 민‧관‧경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훈련은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미상 폭발로 다수의 사상자와 화재가 발생한 상황에서 시작됐다.

먼저, 폭발과 함께 퍼져나가는 유독가스를 제독하기 위해 화생방 신속대응팀이 화학정찰과 제독활동을 전개하고, 소방서 및 병원 응급구조팀에 의한 화재진압과 인명구조 훈련이 진행됐다.

이어 곧 테러범이 인질을 억류했다는 신고를 받고 작전사 대테러 초기대응팀과 특공부대 병력들이 기동예비전력 전개기지에서 헬기로 신속하게 이동해 헬기 패스트로프를 이용, 경기장 내부로 진입했다.

이와 동시에, 헌병 특수임무부대와 특공부대 1개 팀이 레펠을 통해 관중석에 투입되었고, 저격수는 경기장 지붕 위에 자리 잡았다. 한편, 특공부대 장병들이 테러범들의 도주를 막기 위해 경기장 외곽을 차단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과 테러범의 협상이 결렬되고 테러범들이 다시 인질을 위협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러나 이내 저격수의 조준사격으로 일부 테러범들이 쓰러졌고 작전사 대테러팀과 경찰 특공대가 관람석으로 진입, 테러범을 제압하고 인질을 안전하게 구출했다.

테러범은 제압되었으나 잠시 후 이들이 설치한 폭발물이 터지는 위급한 상황이 펼쳐졌고, 폭발과 함께 퍼져나가는 유독가스를 제독하기 위해 화생방 신속대응팀이 화학정찰과 제독활동을 전개하면서 훈련은 마무리되었다.

이날 훈련장에서 박한기 2작전사령관은 “다중이용시설에서 테러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골든타임 안에 상황을 종결하는 능력을 배양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완전작전태세 유지를 강조했다.

22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된 민ㆍ관ㆍ군ㆍ경 통합 대테러훈련에서 2작전사 대테러 초기대응팀이 테러세력을 진압하기위해 경기장 안으로 진입하고 있다.
22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된 민ㆍ관ㆍ군ㆍ경 통합 대테러훈련에서 2작전사 초기대응팀이 헬기 페스트로프를 이용해 경기장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22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된 민ㆍ관ㆍ군ㆍ경 통합 대테러훈련에서 50사단 헌병 특수임무부대와 2작전사 특공부대원들이 레펠로 관중석으로 진입하고있다.
 

  

2017년 08월22일 19시50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7612  
내용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및 블랙이글스 에어쇼
11월 17일(금) 경남 사천시 삼천포대교 공원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상관측 융합기술… 부처 간 협력을 통..
록히드마틴 시험비행 조종사, T-50A 비행..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해군, '문무대왕함, 2018 평창 동계..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디펜스타임즈 17년 11월호 표지


 1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 절충교역’발..
 2  보잉의 차세대 JSTARS
 3  “핵‧WMD 방호 책임군으로서..
 4  해군 1함대, 해군창설 72주년 기념식 ..
 5  [포토]11월 12일 한미 연합 항모강습..
 6  제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은 카이스..
 7  4차 산업혁명의 현재와 미래, 국방 소프..
 8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9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10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