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월 16일 (수) 19:28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 대항군 역할을 맡은 한국군 기갑차량들 》
영화보다 더 극적인 현장의 모습


  안개가 자욱한 틈을 타 적전 도하를 시도하는 육군 제5 기갑여단의 전차와 구난전차, K-200A1 장갑차를 저지하는 북한군 기갑부대.

 

  하지만 이들의 실루엣이 어째 좀 어색해보이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훈련 상황에서의 대항군 역을 맡은 아군임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도하하는 아군을 저지하는 북한군 전차( ? )
외관으로 보면 K-200A1이 분명한데 주행 방향은 아군의 도하지점입니다. 이 차량 역시 대항군인 셈이죠.

  항상 훈련 시마다 실전적인 것을 강조하면서도 으례 해결하기가 참 어려운 것이 바로 실제적인 적 장비의 투입입니다.

  비교적 고증을 중시하는 공산권 국가들은 자국군의 전차나 장갑차를 최대한 비슷한 형태로 개조하는 방식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 동안 노획한 적 장비가 사실상 부족하거나 극소수인 한국군 일선부대로서는 피아식별 표시를 하는 정도로 대항군을 운영하고 있죠.

K-111 지프도 대항군으로 투입되었습니다.

  물론 유사시 적 특작부대에 의한 아군 장비 탈취 등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이에 대비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일선 부대 입장에서는 최대한 현장에 있는 것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라 할 수 있죠.

아군 전차들을 저지하기 위해 지형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북한군( ? )

외관으로 봐서는 영락없는 K-1으로 사이드 스커트에 피아식별 마크로 대체했습니다.
적의 저지를 뚫고 도하에 성공하는 제5 기갑여단
최근 노후화된 장갑차를 적 전차와 유사한 외관 형태로 개조하여 훈련에 투입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만큼 우리 군도 이런 추세를 한번 검토해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유진우의 전체기사  
2014년 01월06일 00시19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5529  
내용

   
대한민국 해군 순항훈련전단, 마지막 기항지 중국 상해 입항
-1월 14일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 상해(上海) 기항, 지난 2015년에 이어 4..
국방개혁 2.0 신호탄, 지상작전사령부..
이스타항공, MAX 2호기 도입 기념식 ..
한화시스템, ‘방산 R&D 동계 인턴 프..
심승섭 해참총장“해양주권수호를 위해 한..
훈련헬기에서 벗어난 SW4
해군, 2019년 첫 전대급 해상기동훈..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19 1월호


 1  KAI, 인도네시아와 KFX 공동개발 순..
 2  해군, 2019년 첫 전대급 해상기동훈..
 3  지상플랫폼 방산계열사 통합해 ‘한화디..
 4  훈련헬기에서 벗어난 SW4
 5  심승섭 해참총장“해양주권수호를 위해 한..
 6  한화시스템, ‘방산 R&D 동계 인턴 프..
 7  이스타항공, MAX 2호기 도입 기념식 ..
 8  국방개혁 2.0 신호탄, 지상작전사령부..
 9  대한민국 해군 순항훈련전단, 마지막 기..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