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월 27일 (목) 10:30

디펜스타임즈 > 뉴스 > Air Power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필리핀과 FA-50

 

 ADAS 2016의 - KAI FA-50 


 Q. 필리핀 FA-50PH가 일부 임무장비가 배제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러나 Balikatan 훈련에서 미 공군 E-3 AWACS 백업을 받아 FA-50PH이 미 해병대 F/A-18를 상대로 전술구사를 하여 레이더로 조준하는데 성공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필요한 임무장비(데이터 링크, UHF 무전기, EL/M-2032 레이더 등)는 대부분 갖춘 것 같은데.

 A. 임무장비 중 빠진 것은 없다. FA-50에 통합되는 임무 장비 일체가 FA-50PH에 모두 통합되었다. 다만 필리핀 공군이 예산이 부족하다보니 많은 종류의 항공탄을 구매하지 못했다.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는 없지만 예산 문제뿐만 아니라 필리핀 공군 내부의 복잡한 사정도 필리핀 공군이 FA-50PH 프로그램에 필요한 항공탄 확보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Q. 항공탄 도입없이 운용한다는 것은 필리핀 공군이 예산 문제로 당분간 FA-50을 TA-50과 같은 LIFT 훈련기로 운용한다는 이야기인가?

 A. FA-50PH에서 운용할 항공탄 도입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최근에 필리핀 공군에서 FA-50PH의 20mm 기총탄 도입 공고가 난 바 있다. 앞으로 다소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점진적으로 항공탄 종류를 늘려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항공탄은 한 종류를 도입하더라도 그에 따른 기반 장비가 많기 때문에 예산이 부족한 필리핀 공군 입장에서는 다종의 항공탄을 동시에 도입하긴 어렵다.

게다가 클라크(Clark) 공군 기지에 미군이 두고 간 항공탄이 많아서 당분간은 미군이 남겨두고 간 항공탄들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일부 탄종은 미국에서 원조를 받길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지나면 미국에서 원조받을 탄종이 있다고 보는 것도 항공탄 확충을 시급히 추진하지 않고 있는 이유 중 하나인 것이라고 짐작하고 있다.


 Q.  현재 필리핀 공군이 FA-50PH 12대를 도입하여 운용하고 있는데, 추가 도입 계획은 없는가?

 A. 12대면 사실 1개 대대도 구성하기 힘든 숫자이다. 게다가 필리핀은 많은 섬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영토가 넓고 영공이 광활하여 FA-50PH를 여러 곳에 분산배치를 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각 기지에 고작 편대 규모 정도 배치되는 것이 한계이기 때문에 필리핀 공군은 FA-50PH 추가 도입을 하려 하고 있다. 1차 사업 도입 규모는 12대이고 여기에 2차 사업으로 추가 도입을 하려는 것이다.

 

 

  

2019년 04월23일 02시41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5045  
내용

   
공군, 한국소아암재단에 헌혈증을 기부해
공군은 1월 27일(목), 설 연휴를 앞두고 한국소아암재단 중부지부(대전 소재)..
LIG넥스원 ’22년 상반기 신입‧..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제 2라그랑주지..
KF-21 공대공 미사일로 미티어 정식 ..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합동군, 남중국해에..
해병대 수색부대, 실전적 동계 설한지 ..
육군, 특전사 설한지 극복훈련을 하고 ..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2년 2월호


 1  KF-21 조립블록, 국내업체에서 공식 ..
 2  한화시스템, 항공기 첨단 방어 시스템 ..
 3  LIG넥스원, UAE와 중거리 지대공 유..
 4  노스롭그루먼, 미 육군과 JADC2의 핵심..
 5  방위사업청 , ‘2021년 민원서비스 종..
 6  K2전차 2차 양산 전력화 완료해
 7  한-UAE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중장기..
 8  한화시스템, UAE와 1조 3천억 ‘천궁..
 9  한화디펜스, UAE에 천궁-II 발사대 ..
 10  국방부장관, 해안경계작전 현장지도 및 ..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