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2월 28일 (수) 19:37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국산전투기 FA-50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 기록

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속 전투조종사 김남영 소령(36세)과 박상원 대위(27세)가 탑승한 FA-50이 10월 5일(목) 16시 15분부 임무를 마치고 원주기지 활주로에 무사히 착륙하며, FA-50 단일 기종에 대한 통산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이 달성됐다.
  
이번 기록은 FA-50을 운용하고 있는 공군 제8전투비행단 제103전투비행대대, 제203전투비행대대 그리고 제16전투비행단 제202전투비행대대가 같이 수립한 결과다.

공군이 10. 5.(목) 오후, FA-50 전투기 통산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을 달성했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 김남영 소령(왼쪽 두 번째)과 박상원 대위(왼쪽 첫 번째)는 FA-50 10만 시간을 달성하는 비행을 마치고 부대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사진:공군)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은 FA-50을 최초로 도입한 103대대가 2013년 9월 16일 최초 비행을 나선 이래, 약 10년에 걸쳐 세 대대가 함께 달성했다. 이 기록을 거리로 환산하면 약 5,500만km에 달한다. 이는 지구와 달까지 거리의 약 140배에 해당하며, 지구 둘레를 따라 약 1,370번 비행할 수 있는 거리다.
  
2000년대 초반, 공군의 장기운용 전투기들을 대체할 신규 전투기의 소요가 제기됨에 따라, 이미 개발돼있던 초음속 국산 훈련기 T-50 플랫폼에 전술 능력을 더한 FA-50의 개발이 시작됐다.
  
2013년 1월 개발 완료된 FA-50은 그해 8월에 공군 8전비로 인도되어, 9월 공군에서의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2014년 10월 30일에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주관으로 10월 30일 FA-50 전력화 행사를 개최하며, 국산 항공기 시대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현재 공군은 약 60여 대의 FA-50을 운용 중이다. FA-50은 최초도입 이후 약 10년간 대한민국 영공을 굳게 지키며,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증명해오고 있다.

이번 기록 달성은 한국형 비행교육체계를 통해 배출된 조종사들의 우수한 역량이 있었기 때문이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 김남영 소령이 10. 5.(목) 오후, FA-50 10만 시간을 달성하는 비행을 마치고 부대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사진:공군)

공군 조종사들은 국산훈련기 KT-100으로 비행입문교육을 받고 국산 기본훈련기 KT-1으로 기본과정을 수료한다. 그리고 국산 초음속훈련기인 T-50으로 비행하며 고등비행교육과정을 수료한다. 순수 국산 항공기를 기반으로 한 ‘한국형 비행교육체계’를 통해 정예조종사로 거듭나게 된다. 이후 국산 전술입문훈련기 TA-50으로 전투기동과 사격 등 실전기량을 연마하게 된다. 특히, 이렇게 전술입문과정을 수료한 조종사들이 동일 플랫폼인 FA-50을 조종하게 되면 훨씬 안정적으로 비행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그리고 비행 안전을 위한 정비 요원들의 밤낮없는 노력도 한몫했다. 특히, FA-50 계획검사가 지금까지 493대 출고되며 통산 500대 출고를 눈앞에 두고 있을 만큼, 정비요원들의 정비역량이 빛을 발하고 있다.
  
계획검사란 일정 비행시간을 채운 항공기를 대상으로 한 정기적인 기능 점검으로, FA-50은 200시간을 주기로 계획검사가 이뤄진다. 정비 요원들은 계획검사 시 FA-50의 부품을 전부 분해하여 노후된 장치와 부품을 교체 및 수리하고, 다시 조립하여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등 약 8일에 걸쳐 427개에 달하는 항목을 검사하게 된다.

이번에 기록을 달성한 FA-50에 탑승한 전투조종사 김남영 소령은 “이번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엔 FA-50 조종사들과 정비사들의 피땀 어린 노력이 배어있다. 우리 기술로 만든 전투기를 조종한다는 특별한 자부심으로 우리 영공을 지키는 한 소티 한 소티에 온 힘을 다하겠다”
  
FA-50이 도입된 이래로 지금까지 8전비 103정비중대에서 정비 기장을 맡고 있는 조석희 원사(50세)는 “지난 10년간 FA-50과 밤낮없이 동고동락하다 보니 내 자식 아픈 것만큼 FA-50에 이상이 있는 것을 빨리 알아챈다. FA-50 전투기가 안전하게 뜨고 안전하게 내릴 수 있도록 더 세밀하게 살피고 정비하겠다”
공군 제8전투비행단 조종사와 정비사들이 10. 5.(목) 오후, FA-50 전투기 통산 10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 수립을 자축하고 있다.(사진:공군)

2013년 FA-50 도입 당시 전환창설 대대장이었던 조상환 교관(항공안전단 항공심리교관, 예비역 대령, 51세)은 “향후 30년 이상 후배 조종사들이 믿고 비행할 수 있도록 신규 전투기의 항공무장 운용 능력 검증에 최선을 다했다. FA-50이 앞으로도 우리 영공을 수호하는 믿음직한 항공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후배 조종사들의 활약을 응원하겠다”

공군은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방산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공군은 국산 항공기 운영(예정)국들을 대상으로 ’국산항공기 국제기술협력기구(K-TCG)‘와 ’비행안전 관리자기구(SMG)‘를 구성해 매년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항공기 수출지원에 그치지 않고 수출 후 군수지원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필리핀은 2015년부터 FA-50을 운영 중이며, 폴란드도 지난 8월 FA-50GF 1·2호기 도입에 이어 2028년까지 총 48대의 기체를 인도받을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역시 지난 5월 체결한 수출계약을 바탕으로 2026년부터 FA-50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인도네시아, 태국, 이라크도 T-50 계열 항공기를 운영 중이다. 해외에 납품됐거나 납품 예정된 T-50 계열 항공기는 6개국 140여 대에 달한다.
  
이밖에 페루, 튀르키예, 세네갈 등이 KT-1 계열 항공기를 운영하며, 총 9개국이 우리 손으로 만든 항공기를 운영 중이거나, 운영할 예정이다. 이처럼 국산 항공기는 K-방산의 호황을 이끌어가는 ’효자 수출품목‘으로서 대내·외로부터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국산항공기 T-50B로 구성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역시 지난해 영국 리아트(RIAT) 국제에어쇼와 올해 호주 애벌론(Avalon) 국제에어쇼 등 다수의 해외에어쇼에 참가해 국산항공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과시하며 방산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2023년 10월06일 18시59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9401  
내용

   
미해군성 장관, HD현대 함정 건조 역량 확인
방한 중인 카를로스 델 토로(Carlos Del Toro) 미국 해군성 장관이 국..
보잉, 미공군에 '격차' 메우기 위해 연..
KAI-디힐디펜스 무장확대 MOU 체결 및..
IAI의 KAI 협력
한화, 국내 최대 민간 발사체 시설 착공..
KAI, 2023년 역대 최대 매출기록 ..
‘155mm 사거리연장탄’ 체계개발 성..

 


디펜스타임스 2024년 3월호


 1  보잉, 미공군에 '격차' 메우기 위해 연..
 2  미해군성 장관, HD현대 함정 건조 역량..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