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9월 25일 (월) 19:00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2017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종료 한국 공군, 성공적으로 임무 완수!

 6월 12일(월)~23일(금) 해외 연합훈련 마친 KF-16 전투기 27일(화) 복귀
  <대한민국 공군의 훈련성과 및 활약상>
  ① 다국적 연합 공군과 공중종합 전투기동 훈련으로 연합 공중작전
     수행능력 신장
  ② 한국 공군 최초 양성한 국제공인 JTAC요원, 美 CAS 항공기 통제
  ③ 현지 거주 6·25 참전용사, 한국 공군 임무현장 직접 보고 감탄

미 태평양공군사령부 주관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다국적 연합/합동 전술 공중전투훈련으로 연 3회 실시되며, 1976년 필리핀 클라크 기지에서 코프선더(Cope Thunder)라는 명칭으로 최초 실시, 1992년부터는 알래스카 아일슨 공군 기지로 훈련장소가 변경되어 ‘레드플래그 알래스카’라는 훈련 명칭은 2006년부터 사용됐다. 한국 공군은 2001년부터 수송기 분야만 참가해오다, 2013년부터 전투기 분야 참여를 시작해 올해로 다섯 번째 참가했다.
에 참가한 공군 KF-16 전투기 6대가 6월 27일(화) 오전 9시(한국시간), 모든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했다.
 
전투기 편대는 알래스카에서 대한민국까지 7,700여km(약 4,300NM)에 달하는 거리를 약 10시간 동안 논스톱으로 비행하며,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의 공중급유를 13차례 지원받아 당일 오후 7시 30분경 제20전투비행단에 복귀할 예정이다.

6월 3일, 알래스카 현지에 도착한 우리 공군은 5일부터 진행된 사전훈련을 거쳐 6월 12일부터 23일까지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 공군 KF-16 6대, C-130 수송기 1대를 비롯해 조종사, 무장·정비요원, 기타 지원요원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훈련성과 ① : 공중종합 전투기동훈련>

아일슨 기지에서 진행된 훈련에서 ▲가상의 적 군사 및 지휘시설을 공격하는 항공차단(AI) 임무, ▲대량으로 침투해오는 적기를 공중에서 요격해 방어하는 방어제공(DCA) 임무, ▲아측 지‧해상군과 근접하여 대치한 적의 군사력을 공격하는 근접항공지원(CAS) 임무, ▲적의 공중공격으로부터 자체방어가 취약한 항공기를 엄호하는 공중엄호(ESC) 임무 AI : Air Interdiction / DCA : Defensive Counter Air Operation / CAS : Close Air Support / ESC : Escort
 등이 진행됐고, GBU-10, GBU-12, GBU-31(JDAM) 등 정밀유도폭탄을 투하하는 실사격 훈련을 통해 조종사들의 작전수행능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었다.

또한 한국 공군 조종사 백민규 소령(공사 49기)이 연합공군 공격편대군의 미션 커맨더 Mission Commander, 임무편대장
 역할을 완벽히 소화한 것은 물론, 전투계획·전술전기·무장운용 능력을 총괄하는 종합적인 임무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백 소령은 “대한민국 공군을 대표해 해외에서 다국적 연합군을 지휘했다는 점에서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라고 훈련소감을 밝혔다.
 
이번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단장 이형동 대령(진)(공사 41기, 48세)은 “국내와는 다른 낯선 지역, 실전과 같은 상황 속에서 미 공군과 연합훈련을 진행해 우리 조종사들이 전투 경험을 얻을 수 있는 값진 기회”였다며, “고난도 전술과 임무 과제를 완벽히 소화함으로써 공중전투기량을 연마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신장시켰다”라고 밝혔다.
 
미 공군 훈련단장 윌리엄 보우먼(William Bowman) 대령은 “동맹국인 대한민국과 함께 알래스카 공역에서 함께 임무를 수행한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한국 공군 조종사들의 작전수행 및 전술 시현능력에 감탄했으며, 태평양 작전 전구에서 같이 근무할 수 있어 큰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서 작전/임무 계획을 총괄한 단 크로윈스키(Dan Krowinski) 미 공군 소령은 “다국적 연합군이 함께 임무를 계획·시행하고, 알래스카의 넓은 공역에서 제약 없이 초음속으로 비행할 수 있어 한국 공군 조종사에게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모두가 전문성을 갖췄음에도 배우려고 하는 한국 공군 조종사들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윌리엄 보우먼 대령은 2001년 군산기지에서, 크로윈스키 소령은 2010년 오산기지에서 각각 1년간 근무하며 한국 공군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훈련성과② 국제공인 JTAC 요원 임무수행 & 조종사 생환훈련>

또한 국낸 양성 1호 국제공인 JTAC Joint Terminal Attack Controller, 합동최종공격통제관.
 요원인 김종혁 대위(공사 61기)가 한국 최초로 해외 연합훈련에서 임무를 수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근접항공지원작전(CAS) 시 최종공격통제임무를 수행하는 국제공인 JTAC 요원은 유사시 자국군의 항공기는 물론, 연합 전력의 항공기를 유도해 화력을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므로 연합합동 작전에 필수적이다.
 
김 대위는 지난해 12월 공군 전술항공통제단 공지합동작전학교가 아시아 2번째로 국제공인 JTAC 과정 인증을 획득한 이후, 올해 4월 우리 공군이 직접 양성한 첫 요원이다. 한국 공군은 국제공인 JTAC 과정 인증 획득하기 전까지 해외 위탁교육을 실시했으며, 미 합동참모본부로부터 국제공인 과정으로 인증 받은 후에는 자체적으로 국제공인 JTAC 요원을 양성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서 김 대위는 미국, 영국, 덴마크, 한국 등 4개국 60여명의 JTAC 요원이 참가한 훈련에서 근접항공지원(CAS) 임무를 수행 중인 미 공군 A-10 항공기를 직접 유도한 것은 물론, 실제 무장을 투하하도록 공격통제 임무를 수행하며 JTAC 양성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음을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훈련에서는 조종사가 적진의 산악지대에 조난된 상황을 가정한 생환훈련을 처음으로 외국에서 진행했다. 3회에 걸친 생환훈련에서 조종사들은 험준한 알래스카 산악환경을 극복하고 전술이동, 은폐, 도피‧탈출, 독도법 등을 통해 안전지역까지 무사히 이동, 미군 헬기로 구출됐다. 특히 조종사들은 외국 산악지대에서 미군과 직접 교신해 생존 및 탈출함으로써 낯선 환경에 대한 생존능력을 한층 더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였다.

  <활약상③ 미국 거주 참전용사 초청행사 & 한인교민 친선행사>

모든 훈련을 마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단은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참전용사와 한인교민을 위한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지난 6월 23일(금), 공군은 알래스카에 거주하고 있는 6·25 참전용사 이훈식 예비역 공군 병장(84세)을 아일슨 공군 기지로 초청했다. 이날 이훈식 예비역 공군 병장은 한국 공군 KF-16 전투기의 임무현장을 직접 둘러본 뒤 우리 조종사와 만남을 가졌다. 공군은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목숨 걸고 싸웠던 참전용사를 위해 보은의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6·25전쟁 당시 항공기 정비임무를 수행했던 이훈식 예비역 공군 병장은 행사 후 “최강의 전투력을 갖춘 대한민국 공군이 알래스카까지 직접 날아와 해외 연합훈련에 참가해 세계 여러 나라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라고 한국 공군의 높아진 위상에 감탄했다.
  
또한 공군은 알래스카 페어뱅크스 알래스카 중부에 위치한 도시, 아일슨 공군 기지로부터 약 110km(65마일), 자동차로 1시간 거리에 있음.
 한인교민들을 위한 특별한 행사를 마련했다. 6월 24일(토), 페어뱅크스로 직접 찾아간 훈련단은 먼저 6·25 상기행사에서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통해 6·25전쟁의 의미를 되돌아봤으며, 이어 한인교민과 훈련요원들이 화합을 다지는 체육대회를 실시했다. 평소 한정된 인원으로 단합대회를 열기 어려웠다는 한인회 측 사연을 들은 공군은 체육용품과 레크레이션 행사를 미리 준비해 족구, 배구, 제기차기, 줄넘기, 2인 3각 달리기 등 다양한 이벤트로 교민들이 하나 되는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행사가 끝난 후 공군은 한인교민회에 기념액자를 건넸으며, 한인교민회장은 특별한 시간을 마련해준 공군에 고마운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공군은 이번 훈련을 위해 6개월에 걸쳐 철저하게 준비했다. 조종사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아일슨 공군기지 비행절차를 비롯한 지상학술은 물론, 페리 Ferry, 공중급유를 통한 태평양 횡단
 및 현지 훈련에 대비한 공중급유 자격을 취득했으며, 한‧미‧영 공군 연합훈련 ‘무적의 방패(Invincible Shield)' 훈련
을 비롯해 쌍매훈련(Buddy Wing),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 등 실전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켜왔다. 또한 장시간 페리 전개에 대비해 10시간 시뮬레이터 훈련과 함께 실제 공중에서 6시간 이상 체공하는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했고, 태평양 횡단 시 발생할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해양생환훈련을 진행하는 등 사전훈련을 수행했다.

이밖에도 해외에서 신속·정확한 항공정비와 완벽한 군수지원을 위해 화물적·하역훈련, 신속정비팀 운영 등이 사전에 이루어졌으며, 알래스카 현지에서 무장·정비사를 비롯한 지상요원들의 빈틈없는 임무수행과 한미 간 유기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이번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6월 3일(토), 한국 공군 KF-16 전투기 편대가 미 공군 KC-135 공중급유기로부터 급유를 받으며 태평양을 횡단하고 있는 모습

6월 3일(토) 새벽 3시경 한국 공군 KF-16 전투기가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에착륙하고 있다. 알래스카 현지 백야로 인해 설산이 붉게 보이는 모습
6월 3일(토), 한국 공군 KF-16 전투기 편대가 미국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에 착륙한 후 훈련요원들이 태극기를 펼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6월 12일(월)~23일(금) 실시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서 한국 공군 정비요원이 KF-16 전투기에 장착할 정밀유도폭탄 GBU-10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6월 12일(월)~23일(금) 실시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 참가한 다국적 연합 공군 조종사들이 훈련 전체 브리핑에 참석한 모습
6월 12일(월)~23일(금) 실시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서 한국 공군 조종사들이 임무를 마친 후 함께 걸어오고 있다.
6월 12일(월)~23일(금) 실시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서 한미 공군 훈련단장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
6월 12일(월)~23일(금) 실시된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에서 국내 1호로 양성한 국제공인 JTAC 요원 김종혁 대위가 미군과 함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
레드플래그 알래스카 훈련 중 생환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조종사가 미군 헬기에 구조를 요청하고 있다.
6월 23일(금), 아일슨 공군 기지를 방문한 6·25 참전용사 이훈식 예비역 공군 병장에게 한국 공군 훈련단장 이형동 대령(진)이 감사패를 전달하는 모습
6월 24일(금), 알래스카 페어뱅크스 한인교민 친선행사에서 한국 공군 훈련요원들이 한인교민과 족구 경기를 실시한 후 기념촬영을 실시하고 있다.
  

2017년 06월27일 10시52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7919  
내용

   
제10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결과
제10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가 송영무 국방부장관(위원장) 주재로9월 25일 오후 ..
[보도사진] 해군1함대, 동해에서 해상..
록히드마틴 F-35 전투기, 10만 시간 ..
해군 1함대 시설대대, 실전적인 항만피..
한․미 해병대 연합 공지전투훈..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한ㆍ미ㆍ일 3국 총..
해군 1함대 헌병대대, 실전적인 대테러 ..

 


월간 디펜스 타임즈 9월호


 1  무기체계 신뢰성 향상을 위해 산업부와 ..
 2  이왕근 공군참모총장, KF-16 전투기 ..
 3  해군 1함대 안동함, 실전적인 손상통제..
 4  공군,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타우..
 5  국방획득 분야 발전 ‘아이디어와 정보 ..
 6  제12회 항공전투시뮬레이션 대회 예고
 7  제67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 인천 ..
 8  [육군 보도사진] 육군 지대지미사일 '현..
 9  방위사업청, 방산업체와 소통의 장 마련
 10  육군학생군사학교, 중앙정부기관 최초로 ..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