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4월 15일 (목) 11:38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2021년 학군장교(ROTC) 임관식을 가져

2021년 학군장교(ROTC 학생군사교육단, Reserve Officers' Training Corps) 임관식이 지남 2월 26일 충북 괴산에 있는 육군학생군사학교와 전국 117개 학생군사교육단(이하 학군단)에서 개최됐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신임장교들이 임석상관을 향해 경례하고 있다
(사진:육군)


3천7백여 명의 학군사관후보생이 대한민국 육·해·공군 및 해병 소위로 임관하는 이날 행사는 오전에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전국 117개 학생군사교육단 대표 1명씩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임관식 행사를 하고, 오후에는 전국 117개 학군단에서 자체 임관식을 진행했다.
올해 임관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가족과 외부인사 초청 없이 진행되며, 오전에 진행하는 통합임관식 행사는 국방뉴스 SNS(페이스북,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국방news(유튜브),. 국방뉴스(페이스북) : 10:00~11:00 에 중계됐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 참석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 신임 학군장교.(사진:육군)


임관하는 학군장교들은 전국 117개 대학에 설치된 학군단에서 대학 1·2학년 때 학군장교후보생으로 선발되어 3·4학년 동안 전공 학위교육과 군사학·군사훈련, 임관종합평가 등의 엄격한 과정을 통해 장교 임관 자격을 부여받았다.
이날 임관식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은 육군 박관용(단국대, 22세) 소위, 해병 김민재(제주대, 22세) 소위, 공군 배성우(한국교통대, 22세) 소위가 수상했다.
박관용 소위는 “영예로운 대통령상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은 2년간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부모님과 동기들이 있었기 때문이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주어진 임무에 정진하여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실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박관용 육군 소위에게 서욱 국방부장관이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사진:육군)


이번에 임관한 신임장교들 중에는 다양한 사연의 인물이 눈길을 끌었다.
이충환 육군 소위와 서현재 공군 소위는 독립유공자 후손이다. 이충환 소위(충남대, 23세)의 현조부 현조부(玄祖父): 고조부(高祖父)의 어버이. 본인-아버지-할아버지-증조할아버지-고조할아버지-현조할아버지 순으로 5대 조부 故 이긍하 선생은 조선 말기 의병장인 원용팔의 참모장으로 임명되어 강원도 영월 일대에서 의병활동을 했다. 정부는 그 공적을 기려 2018년 3월 1일 건국포장을 수여했다. 이 소위는 “대대로 이어온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국가와 국민에 충성을 다하는 군인이 되겠다”고 전했다. 서현재 소위(한국항공대, 22세)의 고조부 故 서효신 선생은 국권 회복을 위한 의병활동을 했으며 감은리 전투에서 큰 공을 세운 것을 인정받아 정부로부터 1996년 건국포장을 추서 받았다.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김영훈 해군 소위에게 서욱 국방부장관이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사진:육군)


6·25 참전유공자인 조부의 뒤를 이어 장교의 길을 걷게 된 소위들도 있다. 박범진(우송대, 22세) 육군 소위의 조부 박준근 님(92세)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 다부동 전투와 백마고지 전투 등에 참전해 육군 대위로 전역했으며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박준영(창원대, 22세) 육군 소위의 조부 故 박성식 님은 6·25전쟁 당시 멸공전선 전투 등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바 있으며, 임태건(경남과학기술대, 23세) 육군 소위의 조부 故 임광수 님 역시 6·25전쟁 참전용사로 2사단 저격능선전투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유호종(한국교통대, 22세) 공군 소위의 조부 故 유희병 님은 전투경찰로 6·25전쟁 당시 낙동강 전선 전투 등에 참전했고, 황대영(한국해양대, 23세) 해병 소위의 조부 故 황회현 소령은 6·25전쟁 중 백마고지 전투 등지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2회 수여받았다. 뿐만아니라 황 소위의 아버지는 전문사관 3기 육군 대위로 전역하여 3대가 장교 출신이기도 하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배성우 공군 소위에게 서욱 국방부장관이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사진:육군)


◦황대영 소위 외에 3대를 이어 장교의 길을 선택한 장교들도 있다. 특히, 김민겸(호서대, 23세)·임재우(중앙대, 22세)·윤재준(인하대, 23세) 육군 소위는 3대가 학군장교 출신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김민겸 소위의 할아버지(김선태, 74세)는 학군 7기, 아버지(김영찬, 48세)는 학군 34기이며, 임재우 소위의 할아버지(임종무, 77세)는 학군 3기, 아버지(임인호, 50세)는 학군 31기다. 윤재준 소위의 할아버지(故 윤정식)는 학군 7기, 아버지(윤진욱, 49세)는 학군 32기로, 윤 소위는 “어린 시절부터 두 분으로부터 ROTC에 대해 듣고 자라며 자연스럽게 학군장교를 선택했으며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호국정신을 이어받아 자랑스러운 육군 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김민재 해병 소위에게 서욱 국방부장관이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사진:육군)


  김상엽(한림대, 23세) 육군 소위도 3대가 장교 가족으로 할아버지(김화일, 78세)는 갑종장교 출신으로 월남전 참전무공포장, 보국포장을 받은 바 있으며, 작은아버지 김위득 중령(48세)은 학군 33기로 현재 한미연합사 작전참모부에서 임무 수행중이다. 강태웅(인하대, 23세) 육군 소위도 할아버지(강석철, 갑종장교, 87세), 아버지(강유권, 학군 27기, 55세)의 뒤를 이어 장교로 임관한다. 박지수(한국항공대, 22세) 공군 소위도 3대가 장교 가족으로 외할아버지(이진길, 78세)는 육군 중령으로 예편했으며 아버지(박형건, 51세)는 현역 공군 대령이다.
◦같은 대학 학군장교 출신의 아버지와 아들, 딸도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군산대학군단 조현우(군산대, 22세) 육군 소위의 가족으로, 아버지는 현재 합참에서 육군 중령(조정남, 학군 36기, 45세)으로 임무 수행 중이며 조 소위의 여동생(조현아, 20세)도 군산대학군단 61기 후보생이다. 이들 가족은 이웃을 위한 생명나눔을 실천하며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기도 하다. 헌혈 명예대장을 수상한 아버지 조 중령(헌혈 207회)을 중심으로 가족 모두 헌혈(총 387회)에 앞장서고 있을 뿐만아니라 아버지와 아들은 조혈모세포 기증을 하기도 했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서욱 국방부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육군)


3부자가 공군에 몸담은 윤태민(한국교통대, 22세) 공군 소위의 아버지(준위 윤유준, 52세)는 항공기기체정비 준사관으로 18전투비행단에서 근무 중이며 형(윤태성, 25세)은 공군 부사관 239기로 오는 5월에 임관 예정이다.
3개의 군번을 갖게 된 장교도 있다. 태형준(인하대, 24세) 육군 소위는 2016년 6월 51사단에서 소총수로 복무하다 전문하사에 지원해 동원업무지원담당관으로 임무수행했다. 전문하사로 근무하던 2018년, 장교의 꿈을 갖고 휴학 중이던 대학을 통해 학군장교에 지원했고 올해 임관하게 되면서 3개의 군번을 갖게 되었다. 태 소위는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는 군인의 삶을 동경해 왔다”며, “병·부사관 경험을 바탕으로 소대원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소대장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6일 충북 괴산에서 열린 2021년 학군장교 임관식에서 3대가 학군장교 출신인 임재우 육군 소위(왼쪽 둘째) 가족이 서욱 국방부장관(왼쪽 셋째)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좌측부터 아버지 임인호(학군 31기, 50세), 임재우 육군 소위(22세), 서욱 국방부장관, 할아버지 임종무(학군 7기, 77세).(사진:육군)

쌍둥이 형제가 동시에 학군장교로 임관한 사례도 눈길을 끌었다. 임성욱(兄, 충북대, 22세)·임성환(弟, 한밭대, 22세) 육군 소위가 그 주인공. 장교로 임관하기까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고, 때로는 맞수로 경쟁하며 성장해 온 두 형제는 “육군 장교로서의 군생활 역시 서로 버팀목이 되어주며 뜨거운 형제애를 넘은 전우애로 주어진 소임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서명철(상명대, 22세) 육군 소위는 임관을 앞두고 치러진 상명대학교 졸업식에서 대학교 전체 수석으로 졸업하며 문무(文武)를 두루 갖춘 육군 장교로서 위상을 높였다.
신임장교들은 각 군 병과별 보수교육 과정을 거쳐 일선 부대로 배치될 예정이다. 

  

2021년 02월28일 17시20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1392  
내용

   
미일간 항공 안전이 보장된 요코타 공군기지
제 374공수비행단 안전청과 제 353특수작전단 안전청 소속 항공사무관들이 지..
[공군포토]참모총장, 공군 방공유도탄사..
S-300 방공시스템, 고고도 공중목표 ..
미공군, 알래스카 아일슨 기지에서 아틱..
공군 픽토그램, 독일 아이에프(iF) 디자..
육군, 계룡대에서 드론발전 대토론회를 ..
신기술이 강조된 에메랄드 플래그 훈련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1년 4월호


 1  영국공군, 광역지상감시 정찰기 센티넬 R..
 2  20년 전의 K9자주포 기사
 3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7전대·사이버작..
 4  공군참모총장, KT-1 기본훈련기로 지..
 5  모 매체의 ‘‘성능부족’ 국산 전투기....
 6  사천에서 국산 전투기 KF-21 시제기를..
 7  KAI, 대한민국 첫 전투기‘KF-21 보라..
 8  미공군에서 GBU-39 투하테스트 중인 K..
 9  전투기 본격 개발 시도는 20년전부터
 10  미공군, 최신예 전투기 F-15EX 이글-I..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