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5월 26일 (목) 12:46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해병대,수색대부사관 정원 40%가 공석으로 채워지지 않아

최근 인기 예능 ‘강철부대’를 통해 국민적 관심을 받게 된 해병대 수색대의 부사관 운용률이 불과 60%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전시 상륙작전에 앞서 부대 선봉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해병대의 핵심 전력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해병대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3%, 2019년 70%를 거쳐 지난해 다시 61%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병대수색대 수색부사관 운용률 현황 (자료: 민홍철국회위원실/해병대)

그중에서도 특히 상황이 심각한 것은 하사의 운용률이다. 실제로 해병대 수색대 내 하사 운용률은 2017년 34%, 2018년 44%, 2019년 48%를 거쳐 지난해 40%까지 하락했다. 해병대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그간 본래 배정된 정원을 훨씬 초과하는 숫자의 중·상사 인력을 배치해 수색대를 운영했지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그야말로 중과부적이었다.

한편, 해병대 수색대의 상황이 이렇게까지 나빠진 데에는 인력 선발 책임이 있는 해병대사령부 측의 늑장 대응이 큰 몫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간 해병대에서는 병 복무기간 단축에 따라 부족해지는 숙련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병대 수색부사관의 정원을 큰 폭으로 늘려왔는데, 정작 운용 정원을 확대한 만큼 더 많은 수의 수색부사관이 선발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해야 할 책임이 있던 해병대사령부는 올해 8월에 들어서야 뒤늦게 수색부사관 선발 확대를 위한 개편을 단행했기 때문이다.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해병대가 직면한 작금의 상황은 사태가 이미 예견되었음에도 늑장 대응으로 일관한 사령부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질타하며 “사령부는 수색대가 전시 중요 임무를 수행하는 군 내 핵심 전력임을 고려해 수색대 운영 정상화 방안 마련에 서둘러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년 10월04일 12시03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4416  
내용

   
미국과 일본, 양자 훈련을 실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지역 위협을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한 연합 능력을 보..
미공군, 센트리 사바나 훈련으로 전투 ..
대한항공, 공군 F-4 전투기 창정비 사..
[합참제공]공군 F-15K 엘리펀트 워크..
수리온 제한형식증명 획득으로 공공헬기 ..
2022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포스터 공모..
국방과학연구소, 인공지능 기반 야지/험..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2년 6월호


 1  HJ중공업, 해군 신형고속정 4척 통합진..
 2  제네럴 아토믹스, 신형 MQ-9B 단거리..
 3  육・해군 조종사 양성을 위한 ..
 4  제네럴 아토믹스, 시스프레이 7500E V2 A..
 5  ‘LIG넥스원-인하대학교’ 항공우주 및 ..
 6  중어뢰-Ⅱ ‘범상어’의 품질인증사격시..
 7  블랙이글스 10년 만에 영국 판보로 에어..
 8  청해부대 36진 최영함 파병임무 마치고 ..
 9  엘빗시스템즈, 유럽공군용 A330-200 MRTT..
 10  중어뢰-II ‘범상어’ 품질인증사격 성..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