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1월 23일 (목) 00:05

디펜스타임즈 > 뉴스 > 기획·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사세보 군항


세계의 군항 (2)

제목 : 한반도에 인접한 미7함대 제2주둔지 사세보 항을 가다

글 : 월간 디펜스타임즈 코리아 편집장 안승범, 사진 : 장상호

 

2012년 1월 8일 요코스카 항을 다녀 온 뒤 미7함대의 두번째 주둔지이자 일본 해상자위대의 제2호위대군이 주둔한 나가사키현 사세보 항을 생각하게 되었다.
사전 준비를 위해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한국인들에게는 나가사키 짬뽕과 햄버거로 유명한 도시로 소개되고 있었다. 지리상으로 경남과 부산지역에서 가까워 선박편으로 관광을 다녀오거나 후쿠오카 공항으로 출입국 하는 방법으로 나누어져 있다. 그만큼 한반도와 밀접한 지역임을 알 수 있었다.

 

군항 도시 사세보

2월 20일 사세보 항에 가기 위해 가장 인접하고 비행편이 많은 후쿠오카행을 탑승했다. 인천공항에서 이륙하여 약 1시간이면 일본의 후쿠오카 공항에 내린다. 사세보 항은 공항으로 부터 약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한다.
후쿠오카 공항은 한국전 당시 미군이 주둔한 이다츠케 기지로 여기서 그 유명한 스미스 부대 선발대가 수원기지를 향해 발진했으며 1970년 요도호 납치 사건도 여기서 부터 시작된다.
후쿠오카 공항의 안쪽에는 항공자위대 훈련기와 수송기 부대가 주둔하고 있어 여전히 중요한 위치 임을 알 수 있었다. 한반도 유사시 부산지역으로 부터 가장 가까운 국제공항으로 그 역할을 짐작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한국전 이후 현재까지의 분위기를 느끼며 사세보로 향했다.
접근 교통편은 후쿠오카 시내에서 고속버스를 이용했다. 약 1시간 30분 이후 도착한 사세보 고속버스 터미널 건너편으로 사세보역이 보였다. 주변을 둘러보았으나 항구도시 분위기는 없고 한국의 중간 규모 도시 교통요충지로만 느껴졌다. 역시 요코스카 답사의 경우처럼 도착하자마자 답답했다.

 사세보역 주변을 찬찬히 살펴보아도 군항이나 항구도시 분위기는 도무지 나타나지 않았다.
 
우선 일본내에서 유명하다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사세보 사료관(역사관)을 찾아 보기로 했다.
많은 자료와 함께 일본 해상자위대의 출발점과 지향점을 알고자 하는 관심이었다. 그러나 사료관에 도착하면서 곧바로 실망과 함께 성과가 없다는 허탈함에 빠졌다.

출입구에 들어서면서 안내실에서 국적을 물으며 사진촬영을 불허했기 때문이다. 
다만 7층의 전망 로비에서 미해군의 와스프급 LHD-2 에섹스 강습상륙 헬기모함의 아일랜드가 보였다. 사료관은 미7함대 사세보 기지에서 직선상으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군항 주변은 고속도로 진입을 위한 고가도로와 일반도로가 복잡하게 얽혀 있혀 마치 부산의 제8부두 미군주둔지와 유사했다.
단지 미7함대와 해상자위대가 도심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하여 자연스럽게 섞여 있다는 확인뿐이었다.

다시 사세보역으로 이동하여 관광안내 보드판을 유심히 살펴보니 페리 터미널이 멀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사세보역의 역무원들에게 확인해보니 또다시 예상 밖의 위치가 드러났다.
사세보역 후문 바로 앞에 인근 섬을 오고가는 페리 터미널 선착장이 있었던 것이다. 사세보역 건물에 가려져 페리 터미널이 안보였던 것이다. 페리 터미널과 미해군,자위대 주둔지는 지척이었다.

페리 터미널의 여러 안내판 중에는 정오시간에 미군과 자위대 함정, 미해군 LCAC 주둔지를 거쳐 인근 민간인 선박 정박지를 간단하게 둘러보는 투어 유람선이 있었다. 아쉽게도 도착한 시간은 오후 2시 이후로 좋은 기회를 노치고 말았다. 요코스카 항에 비교하면 빈약한 프로그램이었으나 이렇게 민간인들의 관심을 만족시키는 배려가 인상적이었다.

그렇다고 어렵게 간 답사를 빈손으로 돌아 갈 수 없어 인근 섬으로 향하는 선박편을 찾아 보았다. 그 결과 짧은 시간에 왕복하는 선박편을 발견하고 승선하였다. 그것은 작은 페리 고속선 이었다. 페리 터미널을 빠져 나간지 5분만에 미해군의 와스프급 LHD-2 에섹스 강습상륙 헬기모함과 함께 나란히 정박해 있는 해상자위대의 두번째 헬기 호위함 DDH-182 <이세>를 포착할 수 있었다.
<이세>는 1번함 <휴가>와 함께 해상자위대가 목표하는 항공모함 보유를 위한 본격 출발을 알리는 함정들이다. 사료관 전망 로비에서는 안보이던 해상자위대의 <이세>를 목격하고 사세보 항의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었다.

사실 미군은 한반도 긴장고조 상황에 따라 제3함대 항공모함이나 대서양 함대 항공모함을 추가 배치할 때 사세보 항을 이용한다.
또한 요코스카 항이 포화상태로 문제있을때 사세보 항에 미7함대 항공모함이 정박하기도 한다.
항구의 지리상의 자연 조건은 해상 답사를 해 본 결과 <진해>군항과 거의 유사한 해상 진입로 형태였다. 함정 수리시설 등은 요코스카 항에 집중되어 있고 사세보 항은 동시에 대형 함정들이 흩어져 정박할 수 있는 다른 특징이 보였다. 정박부두가 없을 경우 바로 앞바다에 해상 정박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출입에 방해되지 않는 여유가 있었다.
   
한편 사세보 항의 해상자위대에는 세척의 공고급 이지스함이 배치되어 있어 가장 많은 보유 수를 자랑한다. 그만큼 중국을 향한 대응능력을 갖기 위한 것이다.

그럼 사세보 항은 민간인들과 어느 정도로 가까운 존재일까..
도시 중심가에 미,일 양국 주둔지와 부두가 위치하여 이곳을 중심으로 상가와 거주지가 뻗어 나간 형태이다. 또한 다른 지역으로 나갈 수 있는 고속버스 터미널과 철도역이 미,일 주둔지에서 10분 이내에 위치한다.   
일본의 간행물에서는 사세보 항을 레저와 함께 함정이 공존하는 도시로 소개한다. 페리 터미널과 군함의 접안부두를 분리한 사세보 항에는 군항 바로 앞으로 대형 관광선이 수시로 출입항 한다.

사세보 항 서쪽의 풍경으로 99섬의 석양이 유명하며 인근 5도,서해방면 페리 관광으로 잘알려져 있다. 또한 일본 메이지 시절과 제2차 세계대전의 구해군 유물이 곳곳에 산재해 있어 이제는 관광명소 코스가 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어뢰발사시험장과 가미카제 같은 자폭고속정 부대가 있었다.)

반나절의 일정으로 체험한 사세보 항의 인상은 지상교통망과 바로 연계할 수 있어 여름 관광지로 제격이다. 후쿠오카 국제공항과 나카사키 국제공항 모두 1시간 30분 거리에 사세보 항이 있다.
고속버스 연계와 사세보 역 주변의 숙박시설 집중, 나카사키 공항이 있는 오무라시의 숙박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사세보 항은 군항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주둔 병력이 도시의 경제력을 조용히 유지해고 있었다. 사세보시는 미,일 양국 병력 그리고 관광객들이 지출하는 현금으로 돌아가는 도시이다.
만약에 두가지 조건이 없다면 사세보시는 오래된 보잘것 없는 작은 어촌에 불과할 것이다. 
군항 도시에 거부감을 갖는 사람이 이것을 찾더라도 사세보역 너머에 관심 갖지 않으면 군항의 존재는 결코 알수 없다.
사세보역의 시설물과 쇼핑몰은 군항부두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차단막 역할을 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의 진해,평택,동해,부산,목포 등 핵심 군항들이 민간인 거주지와 동떨어져야 하는 조건과 달리 사세보,요코스카 군항은 바로 옆에 있었다.                   

  

사세보에 배치된 일본 해상자위대의 함정들은 다음과 같다.

헬기 호위함 DDH-144 쿠라마 / 이지스 미사일 호위함 DDG-178 아쉬가라 / 이지스 미사일 호위함 DDG-173 콩고 / 이지스 미사일 호위함 DDG-176 쵸카이 / 미사일 호위함 DDG-172 시마카즈/
호위함 DD-103 유다치 / 호위함 DD-104 키리사미 / 호위함 DD-108 아케보노 / 호위함 DD-109 아리아크 / 호위함 DD-157 사와기리 / 호위함 DD-127 이소유키 / 호위함 DD-128 하루유키 /
호위함 DD-132 아사유키 / 호위함 DE-230 진쑤 / 소해정 MSC-601 히라시마 / 소해정 MSC-602 야쿠시마 / 소해정 MSC-603 타카시마 / 미사일 고속정 PG-826 오타카 / 미사일 고속정 PG-829 수리타카
/ 상륙정 LCU-2001 1호 / 군수지원함 AOE-426 오미 / 군수지원함 AOE-424 하마나 / 다용도 지원정 AMS-4303 아마쿠사 /


사세보에 배치된 미해군 7함대 함정들은 다음과 같다.

강습상륙 헬기모함 LHD-2 에섹스 (4-5월 사이에 LHD-6 본 홈 리차드로 교체예정)/
도크형 강습상륙함 LPD-9 덴버 / 도크형 강습상륙함 LSD-42 저먼타운 / 도크형 상륙함 LSD-46 토투가 / 소해함 MCM-1 어벤저 / 소해함 MCM-2 디펜더 / 소해함 MCM-5 가디언 / 소해함 MCM-7 패트리어트 

  

2013년 06월08일 12시31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8874  
내용

   
중앙119구조본부, 에어버스 H225 헬리콥터 2대 도입
추가 도입 통해 총 6대 헬기로 구성된 항공대 운용 에어버스 헬리콥터스는 ..
청해부대 24진 대조영함, 임무완수 후 ..
거침없는 잠수도하로 승리를 향해 진격
제106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결과
광명함, '바다의 탑건(TOP GUN)艦' ..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및 블랙이..
기상관측 융합기술… 부처 간 협력을 통..

 


디펜스타임즈 17년 11월호 표지


 1  보잉의 차세대 JSTARS
 2  “핵‧WMD 방호 책임군으로서..
 3  해군 1함대, 해군창설 72주년 기념식 ..
 4  [포토]11월 12일 한미 연합 항모강습..
 5  제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은 카이스..
 6  4차 산업혁명의 현재와 미래, 국방 소프..
 7  강력한 지옥의 불(Hellfire Missile..
 8  해군 1함대 해상전투단, 주임원·상..
 9  제40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
 10  해군, '문무대왕함, 2018 평창 동계..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