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1월 13일 (화) 22:34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25년간 한 부대서 나라 지킨 형제 부사관

- 11사단 김수길·김수만 원사, 6‧25참전한 부친 영향으로 군인의 길 -
- 형은 딸부자, 동생은 아들부자… 나란히 다자녀 가정 -

설 연휴를 앞둔 지난 주말, 형 김수길 원사(만45세)와 동생 김수만 원사(44) 가정이 한자리에 모였다. 대부분 사람들은 명절에 가족‧친지들이 모이지만 두 형제는 부대 장병들과 함께 명절을 보내야 하기 때문에 미리 만난 것.

피보다 진한 전우애로 군인의 길을 함께 걷고 있는 두 형제는 육군11기계화보병사단에서 근무하고 있다. 강원도 영월에서 나고 자란 형제는 6·25참전용사였던 부친 고(故) 김종열 옹의 영향을 받아 어릴 적부터 나란히 군인의 꿈을 꾸며 1993년 부사관으로 임관했다.

형인 김수길 원사는 1993년 4월 하사로 임관해 11사단에서 경비소대장, 교장관리관, 행정보급관 등 다양한 직책을 수행했다. 지난 해 10월에 원사로 진급했고 현재 충무대대 행정보급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동생인 김수만 원사도 같은 해인 1993년 11월 하사로 임관해 11사단에서 화생방통제관, 사격장관리관, 행정보급관, 교육훈련지원부사관 등의 직책을 수행했다. 2015년 12월에 원사로 진급했고 현재 마루대대 인사담당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형제가 한 부대에서 약 25년 동안 근무한 사례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헌신적인 자세로 성실히 근무하며 부사관 최고의 계급인 원사까지 진급한 두 형제는 11사단에서 희로애락을 같이하면서 업무 노하우도 서로 전수하는 등 형제애를 뛰어넘는 전우애까지 발휘하고 있다.

두 사람은 닮은 외모 때문에 쌍둥이로 오해를 받기도 했다. 축구를 좋아하는 취미까지 비슷해 형은 사단 축구팀 감독으로, 동생은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김수길 원사는 “25년 동안 동생과 함께 군복무를 했기에 지금의 이 자리에 내가 있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남은 군 생활도 동생과 함께 서로에게 꼭 필요한 전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사 형제의 특별한 사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두 사람은 모두  다자녀 가정의 가장으로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사고 있다.

형 김수길 원사는 세 명의 딸을 두고 있다. 이름도 아름(18), 다운(16), 나라(11)다. 사랑스럽고 애교 넘치는 세 딸로 인해 피로는 눈 녹듯이 사라지고, 집안엔 항상 웃음꽃이 만발한다.

이와는 달리 동생 김수만 원사는 첫째 아들 대한(18)이를 비롯하여, 민국(13), 이삭(9)을 두고 있는 든든한 아들부자이자, 딸 승리(16)까지 네 자녀를 슬하에 두고 있다. 네 자녀를 키우기에 경제적 부담이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는 “경제적 가치로는 절대 따질 수 없는 보물과 같은 아들과 딸, 그리고 아내가 있어 우리 가족은 남부럽지 않게 행복하고 감사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02월14일 11시13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9236  
내용

   
한,영 훈련의 MRTT
body{font-family:Tahoma,Verdana,Arial;font-size:12..
MRTT와 영국협력
국방대 국제평화활동센터와 한국유엔체제..
육군, GP 병력·장비 철수 이어 12일..
대한민국 최초의 에어버스 A330 다목적 ..
3군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전단 해군작전..
대한민국해군 창설 73주년, 강하고 정예..

 


월간 디펜스 타임즈 11월호


 1  A-400M 수송기 (기술 브리핑)
 2  잠수함용 리튬전지 핵심기술 개발 성공
 3  2일 거제서 해적 대응 민관군 합동훈련 ..
 4  대한제국 육군 군복에는 코트가 있었다!
 5  한화 방산계열사, 동남아시아 방산시장 ..
 6  합동화력 시뮬레이터 개발 성공
 7  3군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전단 해군작전..
 8  대한민국 최초의 에어버스 A330 다목적 ..
 9  대한민국해군 창설 73주년, 강하고 정예..
 10  육군, GP 병력·장비 철수 이어 12일..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