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5월 23일 (수) 07:54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올림픽 찾아온 외국인이 첫 만나는 육군은?

- 평창 올림픽 통역 자원한 한국군지원단 카투사, 65명 선발해 지원 -
- 대(代)를 이어 올림픽 통역, 스포츠캐스터가 장래희망, 동계 올림픽 마니아 등 이색사연 -

대한민국을 찾은 외국인들이 첫 만나는 한국인은 매우 중요하다. 그들을 통해 우리나라에 대한 첫인상을 갖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번 평창 올림픽을 찾아온 외국인들을 첫 만나 안내하는 이들 중에 육군 장병도 포함되어 있어 그들의 활약에 기대가 크다.

육군 인사사령부 예하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병사인 카투사(KATUSA: Korean Augmentation To the United States Army) 65명은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통역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카투사의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 임무수행은 일반 장병들의 올림픽 지원과 다른 점이 있다. 지원이 아닌 자원(自願)이다. 부대가 조직적으로 임무를 부여받은 것이 아니라 카투사들이 국가 행사를 돕고자 자발적으로 나선 것.

많은 카투사들이 통역임무를 희망하자 한국군지원단은 미8군사령부에 통역임무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고, 미8군도 장병들의 지원에 동의했다. 그리하여 지난해 11월 한국군지원단에서는 통역 지원자 119명 중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협의한 정원인 65명의 통역지원병을 공개추첨을 통해 선발했다.

선발된 65명의 카투사들은 1월부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인천공항, 양양공항, 진부역, 강릉역, 평창 및 강릉 선수촌, 관중안내센터, 경기장 등에 배치되어 출입부터 관람까지 전 과정의 통역을 지원한다.

선발된 카투사 요원들 중 상당수는 해외에서 공부했기 때문에 영어뿐만 아니라 프랑스어, 스페인어, 중국어 등 제2외국어에도 능통해 통역의 실질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역지원 카투사 중에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도 있다.

양양공항에서 통역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김정현 상병(만 20세, 1997년생)은 부자가 모두 카투사로 근무했고, 아버지는 전역 후 88 서울올림픽에서 통역으로 자원봉사를 했다. 김정현 상병의 아버지 김영삼(만 53세, 1964년생) 씨(氏)는 1984년부터 1986년까지 한국군지원단에서 카투사로 복무했다. 전역 후 88 서울올림픽에서 외국선수의 통역을 담당했다. 김영삼 씨(氏)는 카투사로서의 군복무와 올림픽 통역지원 경험을 통해 다른 문화를 접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달았으며 향후 다국적 기업 M&A 전문가로서의 진로를 결정하는 데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김 상병은 아버지의 경험을 듣고 이번 올림픽에 통역병으로 지원하기를 기대해왔고 그 꿈을 실현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올림픽이라는 국가적 행사에 기여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평창 선수촌에서 통역 및 물자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백현기 상병(만 22세, 1995년생)은 이번 통역지원이 자신의 꿈을 찾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백 상병의 꿈은 스포츠캐스터다. 한양대학교에서 관광학을 전공하고 있다. 입대 전 그의 주요 연구주제는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메가 이벤트로서 평창 동계올림픽이었다고 한다. 그는 “통역병들은 통역은 물론 외국인에게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심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대한민국 국가대표 육군이라는 생각으로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고 임무수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양공항에서 통역임무를 지원하고 있는 이영중 상병(만 25세, 1992년생)은 동계올림픽에 대한 유별난 열정을 갖고 있다. 동계스포츠 중 스노보드를 가장 좋아하는 그는 2016년에 영국에서 열린 대학생 전국 스노보드 슬라럼 대회에 아마추어로 참석해 영국 전역에서 13위의 성적을 거뒀으며, 입대 직전에는 동계올림픽 최초 개최지인 프랑스의 샤모니몽블랑을 직접 방문할 정도로 동계 스포츠에 대한 동경을 갖고 있었다. 그리고 2011년 평창 용평리조트 스포츠 사업부에서 동계 인턴십을 하고 있었던 그는 평창이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된 당시의 기쁨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한다. 이 상병은 “동계 스포츠를 좋아해 겨울이면 강원도에서 살다시피 했었다”며 “우리나라에서 이뤄지는 첫 동계올림픽인 만큼 자랑스러운 육군의 일원으로서 성공적인 국가행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임무수행 하겠다”고 밝혔다.

카투사들의 국가행사 통역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에도 카투사들은 통역요원으로 활동했으며, 30년이 지난 지금 후배 카투사들도 선배들의 의지를 뒤이어 국가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통역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카투사는 전 세계에서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운영되는 제도로 6·25전쟁 중이던 1950년 8월 15일 당시 이승만 대통령과 더글러스 맥아더 유엔군 사령관의 협정에 따라 창설됐다. 이후 전쟁 수행능력을 극대화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현재는 대한민국 육군의 일원으로서 미8군에 배속되어 통역임무를 수행하며 한미 군사동맹의 가교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한미연합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카투사로 군 복무 중인 자는 약 3,400여 명이다.

  

2018년 02월11일 08시28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1466  
내용

   
KAI, 美 락웰 콜린스와 손잡고 치누크 헬기 사업 나선다
- 논산 육군항공학교 무기체계소개회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
두 번째 대형수송함, 마라도함 진수
방위사업청 ‘한국신뢰성대상’ 수상
해군2함대 어린이날 맞이 부대개방행사 ..
해군과 함께한 신나는 어린이날!
[포토] 해군 1함대 안동함, 함정 화재..
해군과 함께 즐거운 어린이날 보내요!

 


월간 디펜스타임즈 6월호


 1  두 번째 대형수송함, 마라도함 진수
 2  KAI, 美 락웰 콜린스와 손잡고 치누크..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