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10월 19일 (월) 17:16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완료로 가상현실로 게임처럼 훈련한다.

-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완료 -
- 실제 작전환경을 빅데이터 기반 가상현실로 교육장에 구현 -
- 포격 없이 탄착점 관측 훈련 -
- 다른 시뮬레이터와 연동성, 다양한 화기·탄종 추가하는 확장성 높아-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포병학교에 배치하고 2019년 2월 12일(화) 전력화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2015년 11월부터 중소기업(심네트)와 정부가 공동투자로 개발하여 지난해 시험평가결과 군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하고, 개발에 성공하였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표적을 포착하고 화력을 요청·조정하는 관측 요원의 능력을 키우는 훈련장비다. 포격 대상 지형과 육·해·공군에서 운영 중인 주요 화기의 포격 장면을 입체적으로 묘사하고, 관측 장비로 탄착점*을 측정한다. 이로써 실제 포격을 방불케 하는 환경에서 관측 교육이 가능해져 우리 군의 합동화력 운용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탄착점: 탄이 떨어지는 지점

영국 등 해외에서 도입해 우리 군이 사용 중인 모의 사탄 관측장비는 3~4개의 화기류와 10여 개 탄종을 적용해, 20명이 훈련할 수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 시뮬레이터의 경우 우리 군이 보유한 모든 화력을 적용할 수 있고 최대 50명까지 동시에 훈련할 수 있다. 또한 국내에서 개발해 고장 발생에도 교육훈련 공백 없이 신속한 정비지원이 가능하고 다른 장비의 시뮬레이터와도 연계하여 운용할 수 있도록 연동성 인증도 받았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부대별 작전지역 지형 영상 및 다양한 화기의 포격 장면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전 환경을 가상현실로 실내 교육장에 구현했다. 관성센서* 기술을 적용해 실제처럼 관측·사격 유도 효과를 갖도록 하는 등 실전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2인 1개조가 동시훈련이 가능하고, 각 조별로 다른 지역과 다른 훈련 시나리오를 제공하여 다양한 맞춤형 훈련도 가능하다.
    * 관성센서: 이동 물체의 속도와 방향, 중력, 가속도

중소기업의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국산화에 성공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통해 실제 포탄사격에 소요되는 비용 등 연간 250여 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고 기존 수입 장비를 대체하는 효과도 크다. 다른 나라의 어떠한 화력장비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되어 향후 수출전망도 밝을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기동화력사업부장(준장 김기택)은 “우수한 국산 장비를 해외시장에 소개할 수 있도록 국제전시회에 출품하는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 02월13일 08시33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7434  
내용

   
지체보상금 함정사업
해군 함정사업 연이은 납기 지연 실태 최근 해군의 차기구축함 KDDX 건조 사..
미육군 제3보병사단예하 레이더 여단 순..
A-10C 공격기
공군, ‘한국형 전투기(KF-X) 명칭 ..
K 11 복합소총 사업 문제 떠넘기는 방..
현대로템, 차륜형장갑차 3차 양산 사업 ..
북한 해군의 신형 수상 전투함들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20년 10월호


 1  A-10C 공격기
 2  미육군 제3보병사단예하 레이더 여단 순..
 3  지체보상금 함정사업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