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스타임스- defencetimesus.com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비밀번호 찾기 ㅣ 즐겨찾기
Up 최종편집: 8월 16일 (금) 15:25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KAI, 파리에어쇼 참가 … 마케팅 역량 집중

KT-1, FA-50 등 완제기 수출과 신규 민수물량 수주에 총력
SAFRAN社와 전략적 MOU 체결“협력 가능한 사업 적극 발굴할 것”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KAI)이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부르제 공항에서 열린 ’파리 에어쇼 2019’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과 신규 민수물량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우주산업 전시회로 꼽히는 파리 에어쇼는 올해 53회째를 맞이하며, 49개국에서 총 2,500여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기본훈련기 ‘KT-1', 고등훈련기 ‘T-50', 경공격기 'FA-50', 다목적 기동헬기 '수리온’과 소형무장·민수헬기 'LAH·LCH'를 선보였다.

KAI 김조원 사장은 지난 3개월 동안 말레이시아, 멕시코, 스페인에서 개최한 전시회에 참가해 수출을 직접 챙긴데 이어 이번 파리에어쇼에서도 수출 대상국들의 정부 고위인사와 면담을 가지는 등 수출행보를 이어갔다. 
 

 김 사장은 FA-50 도입을 검토 중인 말레이시아, 아르헨티나,   보츠와나 등의 군 관계자들에게 공군 전력 강화는 물론 수출 대상국의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산업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또한 T-50을 이미 운용 중인 태국 공군사령관과 FA-50, KT-1 등 국산 항공기 추가 도입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누었다.

김 사장은 에어버스, 보잉, IAI(이스라엘 국영방산업체), TGI 등 민항기 제조업체 대표단과 만남을 통해 기체구조물 뿐만 아니라 R&D 협력을 포함한 사업 확대 방안도 모색했다.
 
 KAI는 우수한 설계, 생산능력과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보잉 B787과 에어버스 A350XWB에 국제공동개발 파트너로 참여하는 수준까지 성장했다.

 향후 차세대 항공기 Super Tier1 으로 진입하기 위해 핵심 요소기술을 개발하는 등 미래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국산항공기와 우리나라 항공 기술력을 널리 알릴 수 있었던 기회”라며 “지속해서 핵심 역량을 확보하고 글로벌 마케팅을 강화해 수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19일 프랑스 항공우주업체인 SAFRAN(사프란)과   전략적 MOU를 체결하고 군·민수부터 우주까지 전 분야를  아울러 미래 항공우주사업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KAI는 LAH/LCH 엔진, T-50 착륙장치, 수리온 비상부주장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프란과 협력해 온 바 있으며, 이번 MOU를 통해  상호협력 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2019년 06월21일 11시27분  

이름: 비밀번호:     ☞ 스팸방지 숫자입력: 1554  
내용

   
국방부, 5년 동안의 군사력 건설과 운영 계획을 담은 ’20~’24 국방중기계획을 수립하여 발표
국방부는 8월 14일 수요일 5년 동안의 군사력 건설과 운영 계획을 담은 ’20~..
KF-X 전투기의 전자전 능력
아덴만 해역 전투함 파병 10년, 청해부..
해군으로 가는 관문, 해군병 659기 전우..
현무 탄도탄 발사차량
공군, 창군 70주년 맞아 제7기 국민조..
흑표 3차 양산

 


월간 디펜스 타임즈 2019 8월호


 1  흑표 3차 양산
 2  무장강화를 통한 FA-50 재평가
 3  KF-X 전투기와 18전투비행단
 4  현무 탄도탄 발사차량
 5  KF-X 전투기의 전자전 능력
 6  천무 2 방사포
 7  공군, 창군 70주년 맞아 제7기 국민조..
 8  국방과학연구소 창설 45주년, 기념식을 ..
 9  해군으로 가는 관문, 해군병 659기 전우..
 10  국방부, 5년 동안의 군사력 건설과 운영..



뉴스  육군 l 해군 l 공군 l 주한미군 l 무기 l 정세 l 전쟁史 l 인터뷰 l 기획분석포토뉴스 l 동영상    전문칼럼   발행인 칼럼 l 디타 기자칼럼 l 이승준의 사진방
서울 강남구 신사동 646-9  디펜스타임즈코리아  ☎ (02) 547-6988, FAX (02) 2661-0410    문의 ㅣ 발행인·편집인 안승범   (C) Defence Times 2013  All rights reserved